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지와 아빠의 토닥투닥]“아빠, 내 말이 틀렸어요?”

이승환 기자 hwan@idomin.com 입력 : 2017-12-28 16:34:14 목     노출 : 2017-12-28 16:40:00 목

1) 유소년

마트에 함께 간 딸이 야구 글러브를 한참 보더군.

그런 게 흥미를 끌 줄 미처 생각하지 못했지.

이리저리 돌려 보길래 점점 의아해졌어.

 

"왜? 글러브 가지고 싶어?"

"아니, 그게 아니라 이거 왜 유소년 글러브야? 유소녀는 야구 안 해?"

 

듣고 보니 그렇더라고. 유소녀는?

언제부터 그런 생각을 했는지 궁금해졌어.

딸은 '유소년 체육관' 얘기를 들었을 때도 비슷한 생각을 했다네.

그런 문제의식이 참 대견했어.

 

게다가 유소년·유소녀 쓰지 말고 '어린이'로 바꾸면 좋겠다는 대안도 훌륭했지.

막상 어른도 대안 없이 지르고 보는 일이 많아서 말이야.

123.jpg

 

2) 고정관념

감기 기운이 있던 딸이 검은색 단색 마스크를 끼었더라고.

약국에서 기어이 그 마스크를 골랐다네.

무슨 유행인가 했지. 아니나 다를까.

학교에서 한 친구가 '연예인 병'이냐며 비꼬았다더군.

그런데 딸 대응이 제법 매서웠어.

 

"그거 고정관념 아니야?"

 

먼저 공격한(?) 친구가 가만있을 리 없잖아.

그랬다면 애초부터 시작조차 않았겠지.

 

"요즘 연예인들 다 그거 끼고 다니던데."

 

이미 물러설 단계를 넘어선 상황에서 딸은 어떤 반격을 했을까.

 

"그게 네 고정관념이라고."

 

딸 친구 처지에서 참 밉상이었겠다는 생각이 잠깐 들더군.

123.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환 기자

    • 이승환 기자
  • 2017년 1월부터 언론노조 경남도민일보지부 일을 맡았습니다. 상담은 010-3593-5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