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민, 바른-국민-한국 '야당 선거연대 가능'

유승민 경남대서 기자간담회
"지방선거 보수 단일화 염두, 상대 당 내부사정 지켜볼 것"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경남을 찾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을 포함한 큰 틀의 선거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유 대표는 14일 경남대 한마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국민의당과 통합과 관련해 "그쪽 내홍이 정리되는 시점에 따라 지방선거 전 통합이 최종 결론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를 포함한 바른정당 많은 식구가 국민의당과 선거 연대를 할 수 있다는 데 원론적으로 공감하고 있다"며 "당 대 당 통합, 합당과 관련해서는 국민의당 내부 사정을 지켜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이 통합을 둘러싸고 한 달 넘도록 내홍을 겪는 상태라 당원,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종합의견이 어떻게 정리되는지 지켜보고 있다"는 현실 인식이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4일 오후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총학생회 초청 특강과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한마관 1층 학생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

그러면서 "우리로서도 국민의당과 통합 문제가 너무 오래 끄는 건 옳지 않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결론이 났으면 한다"는 말로 사실상 국민의당을 압박했다.

유 대표는 "엊그제 부산에서 바른정당, 국민의당 양 시당이 모여 정책 연대와 선거 연대 관련 이야기를 한 것을 들어 알고 있다"면서 "다만 중앙당 차원의 협력은 정책 연대는 시도하되 선거 연대는 원론적으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방선거는 광역·기초자치단체장, 광역·기초의원 등 선거가 많고 복잡해 구체적인 행동 등을 이야기하지는 못한다"면서도 "그러나 저를 포함한 당내 많은 식구가 국민의당과 선거 연대를 충분히 할 수 있지 않으냐는데 원론적으로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 위기를 당협위원장과 지방선거 출마 후보 동시 모집으로 돌파한다는 복안이다. 그는 먼저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재 조직으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을 정도로 경남에 비어 있는 지역구가 많다"면서 "며칠 전 진주에 당협위원장 한 분을 새로 모시는 등 조직책이라고 할 수 있는 위원장 모집과 동시에 후보로 내는 노력을 진행하는 만큼 빨리 여러 좋은 분들을 당협위원장으로 모시고 지방선거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15일 1차 전국 공모가 끝나는 대로 곧장 조직강화 특별위원회를 열어 당협위원장을 뽑고, 이후에도 계속 문호를 열어 좋은 분을 모시겠다"면서 "이를 통해 창원, 진주 등 큰 도시는 물론 더 작은 시·군에도 공을 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국당과 대립각을 세워 온 유 대표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을 포함한 보수 야당 간 단일화도 가능하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선거 연대와 관련해 한국당이 대화 문을 닫고 관련 이야기를 하지 않으니 거기에 매달리지 않겠다"면서도 "3개 보수 야당이 2개 정당으로 재편될지도 모르는 상황인 만큼 이후 선거가 다가올수록 한국당과 부분적인 선거 연대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마음속에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는 내년 2, 3월께 한국당 결심에 달린 부분"이라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