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호 기자가 신동호 아나운서 저격? 줄줄이 오보 망신

동아일보 등 매체들 동명이인 확인 없이 기사 써…당사자 '난감'

임종금 기자 lim1498@idomin.com 입력 : 2017-12-11 18:10:53 월     노출 : 2017-12-11 18:13:00 월

11일 오후 <동아일보>는 MBC에서 갓 복직한 박성호 기자가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에게 사직을 종용했다고 기사를 올렸다. 동아일보가 기사를 올리자 곧이어 <매일경제>, <아시아경제>, <데일리안>, <스포츠서울> 등 여러 매체에서 이 같은 내용을 연이어 보도했다.

이들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MBC에서 복직했으며, 뉴스 앵커로 유력한 박성호 기자가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의 기사를 공유 하며 “기왕이면 사표도 쓰시지”라며 비꼬는 내용이 캡쳐돼 있다.

하지만 이 보도는 오보인 것으로 드러냈다. 신동호 사표 게시물을 쓴 것은 MBC박성호 기자가 아니라 경기도 광명에 거주하는 페이스북 사용자 박성호 씨로 밝혀졌다. 박 씨는 11일 오후 5시 38분 페이스북을 통해 "미치겠다. 내 글이 박성호 기자가 쓴 글로 오보가 났다"고 했으며, 5시 46분에는 "맙소사, 오보가 계속되고 있다. 매경, 아시아경제, 데일리안, 스포츠서울도...어떻게 대응해야죠?"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나 기사는 계속 확산되고 있으며,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이 황당한 사건에 대해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이사는 “한국언론의 고질적인 병폐를 드러낸 사건이다. 동명이인을 확인조차 않고 쓴 오보를 타언론 또한 줄줄이 베껴쓰는 관행이 이런 일을 낳았다”고 했으며, 페이스북 사용자 김모씨도 "크로스 체킹도 없이 그저 복붙하는군요. 참 너절리즘입니다"라고 비판했다.

20171211164644759luay.jpg
▲ 동아일보에서 캡쳐해서 보도한 사진. 하지만 이 글을 쓴 박성호 씨는 MBC박성호 기자와는 동명이인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종금 기자

    • 임종금 기자
  • IT·미디어·역사·기술·사회 등 스포츠/예능을 제외하고 모든 분야에 관심이 있습니다. 재밌는 것이 있으면 016-864-8684로 연락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