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석탄환경단체, 신규 석탄발전소 건립 백지화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7-12-07 19:19:21 목     노출 : 2017-12-07 19:28:00 목

탈석탄시민단체가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 공약 재고를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지역 시민단체가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8차 전력수급계획을 석탄발전과 송전선로 확대하는 정책으로 규정하고 규탄대회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삼척석탄화력발전소건설반대범시민연대, 석탄화력발전소건설백지화강릉범시민대책위원회, 충남석탄화력대책위원회, 경기765㎸ 송변전백지화공대위, 횡성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환경운동연합이 참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친환경 연료(LNG) 전환 대상이었던 삼척 포스파워 석탄발전이 사업자인 포스코의 의지대로 석탄발전으로 안착될 가능성이 커져 열렸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에너지 전환을 새로운 정책 기조로 추진 중이지만 대규모 석탄발전소 계획에 대해 기존대로 추진하겠다는 뜻"이라며 "지난 9월 26일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서 정부는 5기의 신규 석탄발전소에 대해 강행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4기 석탄발전소 처리 방안도 불투명하며 당진과 삼척 석탄발전소에 대해서도 사업자와 밀실협의만 추진하며 신규 석탄발전소 원점 재검토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대폭 후퇴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석탄발전은 미세먼지 대책뿐 아니라 대규모 송전선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송전선로 반대 시민단체 참여 이유도 전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대규모 석탄발전소 확대에 따라 장거리 초고압 송전선 건설도 기존대로 추진될 상황"이라며 "동해안 지역 신규 원전 계획이 백지화됐지만 신규 석탄발전소 계획이 그대로 추진된다면 동해안부터 강원도를 가로질러 경기도까지 구간을 가로 지는 초고압 직류송전선로 건설로 이어질 것"이라며 8차 전력수급계획을 규탄했다.

이들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주범인 신규 석탄발전소 계획을 취소 △밀실협의 중단과 신규 석탄발전소 원점 재검토 공약 이행 공론화 △석탄발전소 단계적 폐쇄 로드맵 마련 등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