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헬스]허리디스크·협착증의 새 치료 ‘양방향 척추내시경’

이도열 마산서울병원 원장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7-12-05 15:59:38 화     노출 : 2017-12-05 16:04:00 화

젊은 층부터 노년층까지 다양하게 발생하는 척추 질환

기온이 뚝 떨어지는 겨울철이 되면 혈관이 수축되고 근육과 인대가 경직되면서 특히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아진다.

척추의 퇴행성 변화는 20대부터 시작되는데 잘못된 자세, 스마트폰의 과도한 사용, 운동 부족 등으로 중장년층과 노년층의 질환이라 여겨졌던 허리디스크(추간판탈출증)가 젊은 층에서도 흔히 발병하고 있다.

허리디스크는 외부 충격, 지속적인 무리한 힘이 가해지면서 디스크 안의 수핵이 섬유륜을 찢거나 밖으로 돌출되어 나와 신경을 눌러 통증을 유발한다. 튀어나온 디스크가 다리 쪽의 운동과 감각을 담당하는 신경을 눌러 다리가 아프고 저린 방사통, 요통, 근력 저하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허리디스크와 함께 요통의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인 척추관협착증은 오랜 시간 동안 조금씩 척추의 뼈, 인대, 근육이 퇴화되면서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눌렀을 때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심한 요통으로 허리를 굽히거나 걷다가 멈추어 쪼그리고 앉아서 쉬어야 하며, 종아리·허벅지·엉덩이 등을 따라 저린감과 감각이상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증상이 경미한 경우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같은 보존적 치료를 시도해 볼 수 있으나 보행이 곤란해지고 마비 증세가 온다면 수술적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높은 정확성과 안정성, '양방향 척추내시경'

하지만 바쁜 직장인들과 고혈압과 당뇨 환자, 고령자는 수술을 선택하기란 쉽지 않다.

이처럼 수술이 부담스러울 경우 '양방향 척추내시경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5mm가량의 작은 구멍 두 개를 뚫어 척추 수술을 하는 방법으로, 한쪽에는 내시경, 다른 한쪽에는 수술 기구를 삽입하여 통증의 원인이 되는 병변을 확인하며 정확하게 부분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보다 확실하고 안정성이 높은 치료법이다.

기존에 하나의 구멍을 이용한 내시경 수술보다 시야 확보가 용이할 뿐더러 최소 절개로 흉터가 거의 없고, 근육의 손상이나 출혈, 감염의 위험도 적다. 또 수술 절개 부위 및 근막, 근육의 손상이 적어 회복도 빠르며 입원 기간도 짧아 조기 회복이 필요한 바쁜 직장인들에게 큰 부담이 없으며, 상대적으로 출혈량이 적어 고령자나 기존에 다른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도 부담이 적고, 수혈의 가능성도 낮출 수 있다.

참고 미루지 말고 빨리 치료해야

척추 질환은 치료 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수술 후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는 자세를 피해야 한다. 다리를 꼬고 앉거나 의자에 비스듬히 앉거나 무거운 물건 들기, 허리를 숙여 머리를 감는 등의 자세를 주의하고, 충분히 허리에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주치의와 상담하여 경과를 지켜보면서 가벼운 운동을 시작하도록 한다. 무엇보다 평소 꾸준한 운동과 허리 주변 근력을 강화하며 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중요하지만, 허리의 통증이 생기고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면서도 참고 치료를 미루기보다 조금이라도 일찍 알맞은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123.jpg
▲ 이도열 마산서울병원 원장.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