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주 축구팬 '히딩크 원해'

차기 대표팀 감독 설문 1위
호감도 높지만 고령엔 의문
시드니FC 사령탑 등 거론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안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호주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 호주 팬들은 거스 히딩크(사진)가 선임되기를 가장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ABC방송은 시청자들에게 메신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후임 감독으로 가장 많이 꼽힌 사람이 히딩크라고 23일 전했다.

히딩크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은 지난 2005∼2006년 호주 대표팀을 맡아 호주를 32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올려놓은 후 2006 독일월드컵에서 호주 역사상 최고 성적인 16강 진출까지 이뤄냈다. 당시 호주에서는 우리나라 못지않은 '히딩크 열풍'이 불었고, 히딩크는 '호주사람'이라는 뜻의 '오지(Aussie) 거스'라는 애칭을 얻었다. ABC는 "많은 호주 축구팬들이 여전히 자면서 '오지 거스'의 이름을 중얼거린다"며 "호주를 떠난 이후 그의 스타성이 다소 빛을 잃긴 했으나 감성적인 이유만으로 보면 가장 인기 있는 선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SPN도 차기 호주 대표팀 감독 유력 후보 5명을 소개하면서 이 가운데 팬이 가장 선호하는 후보로 히딩크를 꼽았다.

ESPN은 "분명히 호주축구협회는 히딩크에게 가장 먼저 전화할 것"이라며 "그러나 71살의 히딩크가 다시 한 번 호주의 구원자가 될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밖에 ABC는 그레이엄 아널드 시드니FC 감독, 토니 포포비치 카라뷔크스포르 감독, 샘 앨러다이스 전 크리스털 팰리스 감독 등을 거론했고, ESPN은 히딩크, 아널드 감독과 더불어 카를로 안첼로티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 팀 케이힐 멜버른시티 공격수 등을 후보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