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지진에 "월성원전 조기 폐쇄" 목소리 커져

이번에도 양산단층대 발생, 지반 약하고 노후 원전 위험도 높아
"정부 근본 대책 세워야"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11월 16일 목요일

지난해 경주에서 규모 5.8 지진에 이어 15일 경북 포항시에서도 5.4 지진이 발생하자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조기 폐쇄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번 포항 지진은 지난 경주 지진과 마찬가지로 양산단층대에서 발생했다.

월성원전이 있는 경주시 양남면 이진곤 양남농협 조합장은 "작년보다 약하다고 하지만 체감상 더한 것으로 느껴진다. 자꾸 지진이 일어나니 불안하다"고 말했다.

여진이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핵발전소 반대 진영은 지진 진원지와 약 45㎞ 떨어진 월성원전을 조기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월성 1~4호기는 지진 내진 설비가 규모 6.5에 불과하고, 진원지와 가깝기 때문이다.

PYH2015022700390001300_P2.jpg
▲ 월성 원전 1호기 전경./연합뉴스

김익중 동국대 의대 교수는 "단층과 원전 가까이 있는 지역에서 또 지진이 발생한 만큼 정부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지진영향평가가 미흡한 수준이라는 점에서 적어도 노후원전 월성 1호기는 발전량도 적은 만큼 폐쇄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월성 1호기 주변 지반이 약해 진원지와 비슷한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어 최소한 1호기만은 가동이 안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종권 경남탈핵시민행동 공동대표도 지진이 나면 국민이 가장 먼저 원전을 떠올리는 만큼 월성원전 조기 폐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월성 1호기는 법원 1심 재판을 통해 가동 중단해야 한다는 결정을 받은 곳이다. 특히 보강 조치를 할 수 없는 원전인 만큼 조기 폐쇄를 해야 한다"며 "지진 안전 여유도가 1%도 안 되는 것을 확인한 만큼 정밀검사를 통해 1호기를 시작으로 4호기까지 조기 폐쇄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과 원자력안전연구소도 지진이 발생한 후 한반도 동남부 일대 원전 축소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번 지진도 지난해 9월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과 같은 양산단층대에서 발생한 만큼 본격 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봐야한다"며 "원전터 최대지진평가를 통한 내진설계를 상향해야 한다"고 밝혔다.

04.jpg

양산단층 일대 원전 내진설계는 신고리 3호기를 제외하면 모두 규모 6.5 지진에 해당하는 0.2G다. 환경단체는 양산단층대가 사실상 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보고 양산단층대를 포함한 최대지진평가를 제대로 해 내진설계 기준을 정해 위험을 줄이는 것을 근본 대책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기상청은 포항 지진에 대해 '양산단층 가지층인 장사단층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공론화위원회를 거쳤지만 양산단층대 일대에 위치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도 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8개 대규모 활성단층들로 이뤄진 양산단층대가 활동을 시작했다면 내진설계 기준 강화로만 위험이 해소되지 않는다. 건설 중인 원전을 포함해 한반도 동남부 일대 원전 개수를 줄이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양산단층대 일대에는 한울원전 6기, 월성·신월성원전 6기, 고리·신고리원전 6기 등 총 18기가 가동 중이고 5기가 건설 중이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16일 경남도청에서 '핵발전소 지진 안전대책과 안전성 점검없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5일 포항 지진이 원자력발전소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24기 모두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진상황대응반을 가동하고 현장 안전점검에 들어갔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