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MBC노조 '낙하산 사장 퇴출' 2단계 투쟁 돌입

김장겸 해임에 국면 전환…'내부 적폐 청산' 지부별 추진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김장겸 사장 해임을 결정하면서 MBC 사태가 해결 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지역 MBC노동조합이 총파업 잠정 중단과 동시에 지역 MBC 사장 퇴출을 위한 2단계 투쟁에 나선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산하 17개 지부는 14일 오전 지부별로 총회를 열고 지난 9월 4일부터 72일 동안 이어진 파업 성과를 정리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모든 지부가 단체협약이 체결될 때까지 보도부문 제작 거부를 결의하는 등 2단계 투쟁에 들어가기로 했다.

도건협 수석부본부장은 "방문진이 김장겸 사장의 해임을 의결했지만, 지역사에는 여전히 김장겸 사장이 임명한 낙하산 사장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며 "공정방송 쟁취라는 목표를 이루려면 지난 9년 동안 MBC 몰락의 직접적인 책임자였던 지역 MBC 경영진을 퇴출하고, 내부 적폐를 청산해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

내부 적폐 청산 활동은 지부별 특성에 맞게 진행된다. 경남지부는 보도부문을 중심으로 취재와 기사 작성, 송고, 촬영·편집 거부를 포함한 제작 거부를 새 사장 선임 때까지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MBC와 MBC경남 장악 과정과 전 조합원 반성을 담은〈MBC 및 MBC경남 장악 백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경남지부는 이를 바탕으로 공영방송 MBC가 지향해야 할 새로운 강령과 규범, 지역사 사장 선임제도 개혁, 수평적 네트워크 복원 방안 등을 담은 가칭 'MBC 재건 리포트'도 발행할 예정이다.

언론노조 KBS본부 경남지부도 16일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 '세시봉'에서 '다시 KBS, 국민의 방송으로 호프(hope) 데이'를 열고 파업 열기를 시민과 공유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70일 넘게 이어온 파업 투쟁 기록을 담은 영상물과 사진도 볼 수 있다. 행사는 오후 5시부터 열린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