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내년 경남도지사의 요건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공표되는 가운데 누가 경남 도정을 새로 맡게 될 것인지 날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진작부터 당선가능성이 큰 몇몇 인사들의 거취를 놓고 온갖 추측이 무성하다. 정가 안팎에서는 벌써 본선에 들어선 듯 연말 정세변화에 촉각 세운 짝짓기가 난무하고 있다.

그러나 내년 지방선거는 일 년 전 촛불민심에서 활활 타오른 민주주의 부활이란 과제를 지역에서 실천하는 푯대가 될 것이란 점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보수 세력의 기득권이 상대적으로 강한 경남의 정치권에서는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이 정략적인 이해타산과 이전투구만이 활개치고 있다. 하지만, 잠잠해진 듯 보이는 도민들의 민심은 권위주의와 적폐청산, 민주적 참여와 유권자 주권을 변함없이 요구하고 있고 지방선거에서도 용암처럼 분출할 가능성이 크다.

경남도의 정치지형은 여전히 전 정권에서 호가호위한 세력들이 장악하고 있다. 이른바 국정농단을 저지른 친박 세력으로부터 혜택을 받은 인사들이 대부분 지방정부와 의회를 차지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도 지사 시절 구축한 세력들의 패권을 강화하려고 인형놀음을 서슴지 않고 있다. 경남에서는 적폐청산은 고사하고 주권자의 힘이 미처 제 위상을 찾지 못한 상태요, 미완의 심판은 지방선거를 통하여 결말을 맞게 될 것이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는 지방분권과 자치민주주의의 큰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따지고 보면 10년도 안 된 사이에 도지사들이 두 번이나 중도 하차하여 지방정치를 불안정하게 만든 것은 위만 바라보는 권력의 속성 탓이 크다. 보수·진보할 것 없이 야욕에 가득 찬 정치인들이 지역 정치를 한낱 발돋움 판으로나 이용한 피해를 주권자들인 도민들은 고스란히 안아야 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는 도민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도민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촛불정신을 엄중히 여기는 정치인이 먼저 손꼽힐 것이다. 개인의 권력욕이 아니라 경남의 민생과 민주, 안녕과 번영에 일생을 던질 각오가 되어 있는 정치인이 도민의 선택을 받을 것이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