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낙동강 함안·합천·달성보 수문 전면 개방하라"

영남권 시민단체 도청서 회견 "취수·농사에도 영향 안 미쳐" 민관공동 조사·어민 대책 촉구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2017년 11월 07일 화요일

낙동강 권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에 함안보, 합천보, 달성보를 전면 개방하라고 촉구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 수문 전면 개방을 거듭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이달 중순께 지난 6월에 이어 4대 강 수문 개방을 추가로 연다. 지난 3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개최한 보개방모니터링민관협의회에서 나온 함안보 1.7m 추가개방은 부족하다"고 말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문재인 대통령이 4대 강 사업 관련 업무 지시가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이 선거과정에서 4대 강을 되살리고자 수문개방, 4대 강 사업 평가를 통한 보 철거 결정, 4대 강 재자연화를 공약했고, 업무 지시를 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 등 부산·대구·경북·울산 낙동강네트워크 소속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함안보, 합천보, 달성보 전면 개방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특히, 정부의 추가 보 개방안에는 낙동강 8개 보 중에 단 한 곳도 전면 개방하는 보가 없다고 지적했다. 보 철거 여부, 재자연화 계획 등을 수립하는 근거자료인 4대 강 사업 이후 지류와 본류의 구조물 및 하상변동, 지하수 변동실태 등 강의 변화를 정밀 모니터링하려면 달성보, 합천보, 함안보를 전면 개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함안보, 합천보, 달성보는 낙동강에서 수질이 가장 좋지 않은 구간이면서 취수시설이 없거나 취수시설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이라며 "농사기간도 끝났기 때문에 3개의 보 수문을 하한수위(함안보 1.5m, 합천보 2.3m, 달성보 6.6m)까지 전면 개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낙동강네트워크는 정부와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낙동강 민관 공동 조사단 구성을 요구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어민 대표는 낙동강 보 설치로 피해를 본 어민에 대한 대책 마련도 촉구했다. 김유정 사단법인 한국어촌사랑협회 사무국장은 "어민들은 낙동강에서 물고기를 잡아서 생계를 이어간다. 그런데 환경부는 잡지도, 팔지도, 먹지도 말라고만 한다. 4대 강 사업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보 수문을 전면 개방해야 한다고 본다. 어민에 대한 대책을 세워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창원중부경찰서를 출입합니다. 노동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