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방동사리 서식 거제 산양천 보존을"

환경단체, 공사 재검토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10월 31일 화요일

국내에서는 거제 산양천만이 유일한 서식처로 알려진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 남방동사리가 멸종 위기에 처했다. 경남도가 산양천 하천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환경단체가 '공사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30일 경남도청에서 "하천 치수기능도 중요하지만 한번 사라진 종은 회복이 불가능하다"며 "경남도는 산양천 하천재해 예방사업을 백지화하고 남방동사리를 보호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계획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경남도는 산양천 범람을 막으려고 산양지구 하천재해 예방사업을 추진 중이다. 거제시 동부면과 남부면을 흐르는 산양천 6.5㎞ 구간 중 하류쪽 3.3㎞ 구간 하천 폭을 현재 40∼80m에서 평균 20m가량 더 넓히고 둑·다리를 새로 놓는 공사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이 공사라면 하천 환경을 송두리째 바꿔놓을 수 있다"며 "돌과 자갈이 깔린 바닥에 사는 남방동사리 서식환경도 공사로 파괴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123.jpg
▲ 경남환경운동연합이 3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 남방동사리 한반도 유일 서식지 거제시 산양천 보호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이들은 경남도가 2014년 산양천 하천재해 예방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남방동사리 서식을 누락한 채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하는 등 부실한 환경영향평가를 했다고 지적했다. 당시 환경영향평가를 보면 산양천에는 남방동사리가 없고 심지어 수달도 없는 것으로 돼 있었다.

또 박재현 인제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하천 공사 중 문제가 생기면 기존 생태계가 멸절될 수 있다"며 "남방동사리는 지구 빙하기부터 있어 온 매우 중요한 것이다. 생태 서식을 모르는 상태에서 공사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경남도는 "낙동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환경영향평가 보완지시가 있었다"며 "보완과정에서 환경단체 측 전문가가 참여하는 공동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남방동사리 보호대책과 환경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할 공사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환경단체는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하여 환경영향평가 재실시 △산양천 하천재해예방사업 백지화하고, 외곽제방을 가설하는 방향으로 사업계획 재수립 △한반도 유일의 남방동사리 서식처 보호구역 지정 등을 요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