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재철 전 MBC사장 자택 압수수색

국정원 방송장악 공작 협력 혐의…MB정부 비판적 PD, 기자, 방송인 퇴출 작업 조사

장명호 기자 jmh@idomin.com 입력 : 2017-10-30 15:11:02 월     노출 : 2017-10-30 15:13:00 월

검찰이 MBC 사장을 지낸 김재철 자유한국당 사천·남해·하동 당협위원장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30일 오전 김 위원장 등 전현직 MBC 임원진 3명과 국정원 담당 직원 주거지·현재 사무실, 방송문화진흥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 외에 MBC 관계자로는 전영배 전 기획조정실장(현 MBC C&I 사장), 백종문 부사장이 포함됐다.

검찰은 압수수색 대장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전산 자료,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김 위원장 등이 MBC 경영진으로 있으면서 국정원과 긴밀히 협조해 당시 이명박 정권에 비판적인 제작진과 연예인들을 퇴출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 대상자들은 당시 PD수첩 등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MBC 방송 프로그램 제작진과 진행자 교체, 방영 보류, 제작 중단 등 불법 관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지난 2010년 3월 원세훈 전 원장 지시로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 문건을 작성한 사실이 최근 적폐청산TF 조사 결과 드러나기도 했다.

이 문건에는 김 위원장의 사장 취임을 계기로 MBC의 ‘근본적 체질’을 개선하고자 고강도 인적 쇄신, 편파 프로그램 퇴출 등 작업을 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실제 MBC는 간판 시사프로그램이 폐지됐다. 해당 프로그램을 기획·제작한 기자와 PD들이 해고됐다. 파업 이후에는 참여 직원들을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시켜 인사권을 남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검찰은 최근 조사에서 김 위원장이 사장 재직 당시 국정권 담당관과 만나 문건에 나오는 내용을 전달받고 논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최근 “김재철 위원장이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임원 인사에서 국정원 기획에 따라 모든 관계사 사장의 사표를 요구하고 28곳 중 22곳 사장이 교체됐다”며 “당시 방문진 이사장이 ‘MBC 논설위원이 이상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다닌다는 소문이 들린 후 이것이 문건에 반영돼 논설실장이 특집TF팀으로 발령났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조만간 김 위원장을 소환하는 등 신속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