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수원 사택에 157억 골프연습장…신고리 비용으로도 건립"

한국당 김정훈 의원 국감자료서 밝혀
"골프연습장 이용시 관리 명부도 없이 운영"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7-10-23 10:29:06 월     노출 : 2017-10-23 10:45:00 월

한국수력원자력이 사택에 157억여 원을 들여 호화 골프연습장을 5개나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신고리 원전 5·6호기 부대공사비용으로 건립된 골프장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23일 한수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사택 내 4천376㎡ 면적에 5개의 골프연습장을 운영하고 있다.

울산에 위치한 새울원자력본부의 해오름골프연습장 건립에는 78억4천여만 원이 투입됐고, 월성원자력본부의 월성사택 골프연습장에는 32억8천여만 원, 한울원자력본부의 나곡사택 골프연습장에는 32억6천700여만 원, 한빛원전본부의 한빛사택 골프연습장은 10억여 원, 무주 양수발전소의 무수양수골프연습장에는 3억5천여만 원이 쓰였다.

특히 가장 규모가 큰 새울원자력본부의 해오름골프연습장 건립 예산 비목을 보면 신고리 5·6호기의 부대공사비용으로 건립된 것이 확인됐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 의원은 "한수원의 이사회와 감사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공정률은 28.8%였는데도 78억4천여만 원짜리 골프연습장부터 건설한 셈이다.

C0A8CA3C00000156D4990F51000D1467_P4.jpeg
▲ 골프장. /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한수원은 원자력본부 사택 내 4개 골프연습장 이용으로 발생하는 전기요금도 모두 본부에서 지원하고, 월성원자력 본부 골프연습장의 경우 50%를 지원해주고 있었다.

2012∼2016년 한울원전본부 나곡사택 골프연습장에 지원된 전기요금은 1억4천여만 원에 달했다.

게다가 사택 내 골프연습장은 이용할 때 인적사항도 확인하지 않고 별도의 관리 명부도 없이 운영돼 직원들이 업무 중에 골프를 치는지조차 확인할 수 없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한수원이 골프장 건립 사유를 직원 복지 향상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기여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는데, 아침부터 밤까지 관리자도 없이 수시로 골프를 치는 것이 안정적인 전력공급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용횟수와 시간을 제한하고 출입 시 인적사항과 이용시간이 파악되도록 관련 내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PYH2009020803000001300_P2.jpg
▲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뉸스 = 이신영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