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탈핵단체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말도 안돼"

"공사 중단·공론화 자체가 안전 대책 미흡"…'안전성 보장' 요구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7-10-20 16:49:03 금     노출 : 2017-10-20 17:00:00 금

"말도 안된다."

"차이가 많이 날줄 몰랐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신고리원자력발전소 5·6호기 공사를 재개하는 것으로 결정이 나자, 그동안 탈핵을 외친 활동가들이 보인 반응이다. 탈핵 활동가들은 '안전성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는 20일 공론조사 결과 '건설 재개'로 결론이 났다고 발표했다. 시민참여단의 최종 4차 조사 결과, 59.5%가 '건설 재개', 40.5%가 '중단'으로 나타나 19% 포인트 차이가 난 것이다.

IE002233151_STD.jpg
▲ 김지형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 입장이 담긴 대정부 최종 권고안을 발표하고 있다. 시민참여단 중 공사 재개는 59.5%로, 공사 중단은 40.5%로 집계됐다. / 오마이뉴스

정부는 시민참여단의 결론을 전적으로 수용한다는 입장이어서 신고리 5·6호기 공사는 신속하게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공사를 중단하고 지난 3개월 동안 공론화 과정을 거쳐 왔다.

허문화 탈핵양산시민행동 대표는 "말도 안된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허 대표는 "시민참여단에 서울경기지역이 많았다. 200km나 떨어져 있는 서울경기지역이 우리 생존권을 결정한다는 게 말이 안된다"며 "그런데 그런 결정을 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신고리 5·6호기 건술 중단을 분명히 약속했다. 그런데 그 약속한 것을 국민한테 부담을 떠넘기고 말았다"며 "신고리 5·6호기가 끝나면, 핵폐기물 처리를 위한 방폐장 문제가 공론화될 것인데, 그러면 부산울산경남이 또 위험과 갈등을 겪게 된다"고 했다.

정은아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찬성과 반대의 차이가 많이 날 줄 몰랐다. 어쨌든 차이가 많이 났다"며 "결과를 보니 미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542651_414139_0226.jpg
▲ 지난 6월 15일 탈핵경남시민행동 회견 모습. / 경남도민일보DB

정 사무국장은 "공사가 재개되더라도 우리 요구는 같다. 안전성을 충분히 검토한 후에 재개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신고리 5·6호기는 건설 승인 과정에서 불법성과 안전성 문제가 있었으니까, 재개하기 전에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공론화도 의미 없다고 본다"고 했다.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시민단체의 패배를 인정한다. 우리는 조직력과 자금력, 그리고 국민 설득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안전보다 경제를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는 말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사를 중단하고 공론화한 것 자체가 안전 대책이 미흡했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안전성 문제가 아직 해소된 게 아니다"며 "정부가 공사 재개하더라도 안전 문제 해소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오마이뉴스 = 윤성효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