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고리 5·6호기 운명은? 내일 오전 권고안 발표

공론화위 20일 오전 10시 발표…찬반 여론 팽팽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7-10-19 17:31:36 목     노출 : 2017-10-19 17:35:00 목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중단 여부를 놓고 공론조사 결과를 담은 정부 권고안을 20일 오전 10시에 발표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론화위에서 어떤 결론이 나오더라도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점진적 탈핵을 선언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 시작인 신고리 5·6호기 존폐 결정을 앞두고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8일 성인 남녀 52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3%포인트) 건설 중단 43.8%, 건설 재개 43.2%로 각각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3.0%였다.

유보층을 제외한 건설 중단과 건설 재개 응답만을 100%로 환산하면 중단과 재개 응답은 각각 50.3%, 49.7%로 초박빙 격차(0.6%p)를 보였다.

2.jpg
▲ 고리 원전 전경./연합뉴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에서는 건설 중단 찬성이 56.8%, 재개가 39.7%, 광주·전라에서는 중단이 54.2%, 재개가 34.5%로 중단 의견이 높았다.

반면, 경남·부산·울산은 중단이 38.5%, 재개가 53.3%, 대구·경북은 중단이 31.9%, 재개가 44.4%로 나타났다. 서울은 중단이 39.4%, 재개가 42.1%였고 경기·인천은 중단이 45.9%, 재개가 42.6%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부터 40대는 건설 중단 응답이 우세했고, 50대 이상은 재개 응답률이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 49.3%가 건설 중단을 요구한 반면 남성 53.5%는 재개를 주장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0.2%)과 정의당 지지층(63.6%)이 건설 중단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89.0%), 바른정당 지지층(73.9%)은 건설 재개 응답이 많았으며, 국민의당 지지층은 50.1%, 무당층은 50.6%가 건설 재개에 찬성했다. 이념별로는 진보층 75.1%가 건설 중단, 보수층 72.9%가 건설 재개를 원했다. 중도층은 건설 재개가 건설 중단보다 0.7%p 많은 44.2%로 팽팽했다.

신고리 5·6호기 존폐 결정을 앞두고 핵발전소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경북 월성원전 3호기에서는 냉각재가 새 나오는 사고가 났다. 이에 대해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월성원전 3호기에서 지난 5일부터 14일째 약 500㎏ 냉각재가 누출됐는데 월성원전 측은 누출량이 적고 전량 회수하고 있어 별문제가 아니라고 한다"며 "하지만 냉각재 누출은 가장 심각한 핵사고에 해당한다. 냉각재의 과다 누출은 후쿠시마와 같은 중대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월성원전 3호기 등 중수로 원전 4기는 내진 성능이 매우 낮고 고준위 핵폐기물이 다량 발생하는 위험성을 안고 있는 만큼 폐쇄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2.jpg
▲ 경남·김해·양산 탈핵시민행동이 19일 양산에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염원 걷기'선전전을 하고 있다. /경남탈핵시민행동

또 경남·김해·양산 탈핵시민행동은 19일 오후 양산 이마트 양산점 정문 앞에서는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염원 걷기' 행사를 했다. 이들은 "1년 동안 600회가 넘는 여진을 경험한 국민이, 활성단층이 60여 개나 존재하는 주변에 들어설 신고리 5·6호기 핵발전소를 누가 원하겠느냐"며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는 5200만 촛불의 힘으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출범한 새 정권이 탈핵원년의 해를 위해 열어야 하는 첫 포문"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