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전 사용후핵연료 처리가 핵심 문제"

김해창 교수 탈원전 강연, '안전'패러다임 전환 강조
저장소 포화 심각성 지적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핵발전소 문제 핵심은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처리할 수 없다는 것이다."

20일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대한 최종 권고안 발표를 앞두고 지난 17일 저녁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신고리원자력발전소 5·6호기 왜 백지화해야 하나?'를 주제로 시민대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서 김해창 경성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핵발전소 안전성 현황과 문제점을 짚으며 '사용후핵연료 진실'을 주제로 발제했다.

김 교수는 핵발전소 안전 문제와 관련해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 등은 핵발전이 안전하고 사고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점에서 출발하지만 전제된 '안전'에 대해 다른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사용후핵연료 저장과 안전 문제를 지적하고 현재 사용후핵연료 '임시' 저장소는 포화상태이고, 인근 주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탈핵 논의에서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가 관건이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탈핵을 하고 발전소를 멈추더라도 또 다른 사태와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17일 오후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신고리원자력발전소 백지화 토론회'에서 김해창 경성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사용후핵연료 진실'이란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2016년 6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핵발전소 25기 사용후핵연료 임시 저장시설은 이미 82.8% 채워진 상태다. 한울 2호기 97.1%, 월성 3호기 94.8%, 고리 3호기 94.5% 등 5개 핵발전소는 저장소 90%가 찼다.

김 교수는 임시 저장시설이 한계에 다다르는 시점에서 원전을 증설하는 정책을 편다면 궁극적으로 핵발전소 확대를 위한 중간저장시설 수준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 진단했다.

안전문제와 더불어 경제성도 언급했다. 국내 원전 23기 사용후핵연료 처리비용만 약 72조 원이 든다고 주장한 그는 "국내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는 탈핵에너지 전환 정책의 수립과 동시에 추진돼야 설득력이 있을 것"이라며 "사용후핵연료의 위험도는 매우 높은 만큼 당연히 영구처분 할 수 있어야 한다. 임시저장을 중간저장시설 형태로 사용해서는 안 되고, 임시저장은 발전소 해체 전까지만 사용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 박종권 탈핵경남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원전의 경제성 허구, 허문화 탈핵양산시민행동 공동대표는 양산활성단층 지역 주민의 불안을 지적했다. 정은아 마창진환경연합 사무국장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멈춰야 하는 이유로 안전성 문제를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안전한세상을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경남시민행동'과 김석규 창원시의원, 노무현재단 경남지역위원회가 공동으로 마련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