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리대·마스크 화학성분 표시 의무화

약사법 일부 개정안 국회 통과, 내년 10월부터 모든 성분 공개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생리대 등 의약외품도 내년 10월부터 모든 성분을 표시해야 한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생리대와 마스크, 구강 청결용 물휴지 등의 의약외품도 허가증 및 신고증에 기재된 모든 성분의 명칭을 용기나 포장에 의무적으로 표기하는 내용의 약사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지난 9월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이달 공포 후 1년 뒤부터 시행된다.

이와는 별도로 생리대를 제조하는 상위 5개사는 개정 약사법 시행 전에 자율적으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전 성분을 공개하기로 했다.

생리대 등은 몸에 접촉하는 물품으로 표시되지 않은 성분으로 알레르기 등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 전 성분을 표시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

특히 생리대의 유해성 문제를 제기한 여성환경연대는 세계 월경의 날(5월 28일)을 앞둔 지난 5월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일회용 생리대 전성분 표시제를 시행하고 유해물질 기준을 강화하며, 월경 용품 공교육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당시 여성환경연대가 시장 점유율이 높은 생리대 제조사 5곳의 제품 113종을 모니터링한 결과, 모든 제품 포장지에 성분의 일부분만 표시돼 있었다. 게다가 '부직포'나 '펄프' 등 구체적인 화학성분이 아닌 방식으로 표기된 경우가 많았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국회는 의약외품의 전(全) 성분을 표시하도록 하는 개정약사법(올해 12월 3일 시행)을 통과시키면서 유독 생리대와 마스크, 구강청결용 물휴지 등은 전 성분 표시대상에서 제외해 소비자의 알 권리와 건강권 보호에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편, 식약처는 생리대의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를 해소하고자 최근 업계와의 자율협약으로 휘발성 유기화합물에 대한 자발적 검사와 결과 공개를 추진하고, 수시로 수거, 검사를 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