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사능 오염물질 창원 사업장 2곳에 방치

국내 방폐장 매립·처리 못해 한국철강·포스코특수강 보관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방사능 폐기물 처리장에 가야 할 방사능 오염 물질이 창원시 철강 생산 사업장 2곳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로부터 받은 '국내 재활용 고철업체별 방사능 오염 물질 검출 및 조치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5년간 재활용 고철업체에서 발견된 방사능 오염 물질은 총 84건이다. 이 가운데 14건 방사능 오염물질을 임시로 보관 중인데 3건이 창원 내 사업장에 있다.

국내에서 일정규모 이상 재활용 고철을 취급하는 업체는 생활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라 국내 환경 방사선량 기준(0.350μSv/h)을 초과한 고철이 발견되면 원안위에 보고하고, 원안위는 '방사성폐기물 분류 및 자체처분 기준에 관한 규정'에 따라 처분해야 한다.

지난 2014년 6월 10일과 23일 창원 포스코특수강 폐고철 와이어에서 토륨(Th-232)이 환경 방사선량 기준을 20배나 초과(7.0μSv/h)한 것으로 검출됐다. 하지만 정밀분석기술 부족으로 토륨의 방사능양(Bq)을 알 수 없어 3년째 임시 보관 중이다.

또 지난 7월 3일에도 한국철강의 게이지에서 빈혈과 골수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라듐(Ra-226)이 검출됐지만 여전히 사업장 내에서 임시 보관 중이다. 라듐에서 검출된 방사선량은 10.1(μSv/h)로 환경 방사선량 기준의 약 30배에 이르렀다.

이들 방사능 오염 물질이 임시 보관된 이유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인 월성 방폐장이 저·극저준위 방사성 폐기물만 매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준위 방사성 폐기물과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은 국내에서 매립하거나 처리할 수 없어 사실상 처리할 방법이 없다.

또 생활주변방사능 안전관리법에 따르면 방사능 오염 물질이 발생할 때 처리규정은 있으나 기간이 명시되지 않아, 조속한 조치도 안 되고 있다. 김 의원은 "골육종, 골수암, 백혈병 등 인체에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는 방사능 오염 물질들이 처리할 방법과 기술이 없어 관련 부처들이 사실상 손을 놓는 실정"이라며 "방사능 오염 물질로부터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조속한 조치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창원에 있는 3건 물질을 제외하면 인천 현대제철이 7건으로 가장 많은 방사능 오염 물질을 보관 중이며, 동국제강이 인천과 포항에서 각각 3건과 1건을 보관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