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낙동강 보 개방 결과, 남조류 줄었다

수문 열 때 남조류 저감·화학적 산소요구량 개선…찔끔개방으로는 확실한 효과 내기 어려워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7-09-14 18:28:07 목     노출 : 2017-09-14 18:31:00 목

4대 강 수문 일부 개방으로 남조류 개체수가 줄었으나 확실한 녹조 저감 효과를 위해서는 수문을 더 열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물환경정보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수문을 개방한 보의 남조류 개체수 저감 효과가 수문을 닫아 놓은 보 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이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수문을 개방한 금강·낙동강·영산강 6개 보 지점에서 측정한 유해 남조류 세포 수(cells/㎖) 평균값은 지난 6월 5만 6399개, 8월 1만 8859개로 나타났다. 이는 수문 개방 석 달 만에 남조류 개체수가 67% 감소한 수치다. 지난 2015년과 2016년 같은 기간 각각 99.9%, 225.6%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수문을 열지 않은 금강·낙동강·영산강 7개 보의 지난 6월 평균값(7831개)과 8월(3309개)을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정부는 지난 6월 1일부터 4대 강 보 16개 중 낙동강 강정고령보(개방 수위 1.25m)·합천창녕보(1m)·창녕함안보(0.2m), 금강 공주보(0.2m), 영산강 죽산보(1m) 등 6개 보 상시 개방을 했다.

8개 중 4개 보 수문을 일부 개방을 한 낙동강에서 남조류 개체수 감소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수문 개방 후 개체수는 강정고령보 91%, 달성보 98%, 합천창녕보 99% 감소했다. 금강 공주보는 남조류 개체수가 1081% 증가했지만 이는 2013년 이후 최저치다.

아울러 전반적으로 수문을 개방한 보가 수문을 닫은 보 보다 화학적 산소요구량(COD) 개선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539266_411635_3208.jpg
▲ 지난 6월 1일, 창녕함안보 수문개방 당시 모습./경남도민일보DB

수문 개방 6개 보 중 낙동강 4개 보는 전년과 비교해 COD가 모두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문 개방 후 강정고령보는 6.3㎎/ℓ으로 지난해보다 0.6㎎/ℓ 낮아졌다. 달성보는 7.1㎎/ℓ, 합천창녕보는 7.3㎎/ℓ, 창녕함안보는 6.9㎎/ℓ를 기록해 각각 0.4㎎/ℓ, 0.3㎎/ℓ, 0.7㎎/ℓ 개선됐다.

수문 일부 개방이 녹조 저감 효과를 보이긴 했지만 효과는 아직 미미하다는 것이 전문가 견해다. 환경운동연합은 6개 보 수문 일부개방 100일을 맞아 전문가 7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수문 개방 효과 4.2점(10점 만점)으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수문을 일부 개방한 것 자체는 의미 있지만, 실질적인 효과는 미흡했다는 평이다. 특히 찔끔 개방은 수질 개선과 유속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용득 의원은 "수문 개방 후 3개월 분석이라는 점에서 효과를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수문을 개방한 보의 수질 개선 효과가 더 높은 것은 사실"이라며 "4대 강 수문 개방 전·후 효과 모니터링 결과를 국민·전문가와 함께 공유하고 논의해야 하지만, 아직 정부 부처 내에 1차 수문 개방 효과를 평가하고, 2차 수문 개방을 준비하는 거버넌스가 없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01.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