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제레미콘지회, 운송단가 현실화 요구

산악도로 운송료 인상 주장…시 "조달청-협동조합 협의를"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전국건설노동조합 경남건설기계지부 거제레미콘지회가 13일 오전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운송료 단가 인상을 요구했다.

이날 지회 노동자 100여 명은 '시청 갑질로 레미콘트럭 노동자 다 죽는다'는 내용의 피켓 등을 들고 거제시를 향해 "험지 운송단가를 현실화하라"고 외쳤다.

노조에 따르면 거제지역 관급공사 산악도로 76㎞ 최장거리 왕복에 레미콘 믹스트럭 운송단가는 4만 2000원이다. 산길·비탈길 등 험난한 구역이 많아 사고는 물론 차량 손상이 많지만 운송료는 비현실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일반 공사 때 1회 차 왕복 25∼30㎞ 평균 3만 9000원과 비교했을 때 불합리한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안순모 지회장은 "아파트 등 일반 공사는 하루 5∼6회 왕복 운행 가능하지만 거제 관급공사는 험지인 탓에 많아도 2번 정도 운송이 가능하다"며 "지난달 26일 하청면 소하천 공사 중 레미콘이 전복되는 사고 등 최근 2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그만큼 위험한 작업이고 차량 손상이 심해 보험료와 차량할부금 등을 제외하면 남는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국건설노동조합 경남건설기계지부 거제레미콘지회가 13일 오전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운송료 단가 인상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유은상 기자

이어 "경남조달청 앞에서 23일간 노숙투쟁을 이어왔다. 조달청에서 단가 조정과 관련해 거제시에 협조요청을 했다지만 거제시 또한 묵묵부답"이라며 "조달청과 거제시가 계속해서 책임을 회피하며 떠넘기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열린 제194회 거제시의회 임시회에서도 이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송미량 의원(노동당, 옥포1·2동)은 시정 질문을 통해 레미콘 투입 때 안전보장과 운송단가 현실화에 대한 시의 대책을 물었다.

이에 대해 거제시는 도급자와 발주부서가 협의해 진입로 확보, 사고 우려 지역 안전요원 배치, 안전시설물 설치 등 안전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운송단가 현실화에 대해서는 "조달청과 레미콘협동조합 단가 계약 때 상호 충분한 협의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거제시는 레미콘 납품 때 원거리와 특수구간에 대한 할증제도 도입 등 제도개선을 요청하고 있다"고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거제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