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시 장유소각장 이전 포기…시설 증설·현대화사업 추진

"이전비용 1000억 이상 소요·소각열 못 팔아"… 전임 시장 공약 폐기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김해시가 장유폐기물소각시설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대신 하루 320t가량을 소각 처리할 수 있도록 소각시설을 증설하고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소각시설을 다른 곳으로 이전해 폐기물처리시설집단화사업을 추진하겠다는 2015년 김맹곤 전임 시장의 공약을 포기한 것이다.

시는 이런 배경으로 이 사업을 실행할 경우 혐오시설 설치 반대로 주민들 간 갈등이 우려되고 현재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소각열을 지역난방에 팔지 못해 엄청난 부가수익 손실이 발생한다는 점을 들고 있다.

시는 소각장 이전비용만 1000억 원 이상 소요되는 데다 기존 소각장시설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면 국·도비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돼 700억 원 이상 시 부담이 불가피해진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현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소각열도 지역난방에 팔지 못해 부가 수익 손실만 20년간 760억 원이나 발생한다고 한다. 또 폐기물집단화사업은 예산만 최소 1984억 원에서 최대 2450억 원까지 투입해야 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자원순환기본법에 따라 소각열을 75% 이상 회수하지 못하게 돼 매년 8억 원의 처리 부담금이 추가되는 등 많은 문제점이 예상된다는 것도 걸림돌로 꼽고 있다. 폐기물처리시설집단화사업은 지역 내 매립장 등 폐기물과 관련한 5개 시설을 한 곳에 모으는 사업이다.

시가 추진하는 소각시설 현대화사업은 현 소각장 내에 수영장과 헬스장, 스크린골프연습장 등 레포츠시설과 마을도서관, 공연장, 문화센터, 강의실 등 주민편익시설을 설치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 시는 총사업비 898억 원 중 국·도비 629억 원(70%)을 지원받아 현재 운영 중인 오래된 소각시설 1호기를 새것으로 교체하고 2호기를 신설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예산부족으로 1호기만 설치·운영해오고 있다. 현 폐기물 소각시설은 1998년 환경부로부터 인구 65만 명에 대비해 400t(200t 규모 2기)으로 설치 승인을 받았다.

시는 조만간 장유소각장 부곡주민협의체와 협의해 주민지원안을 확정한 후 오는 2022년까지 소각시설 현대화사업을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소각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은 2014년 치른 지방선거 과정에서 전임 시장이 면밀한 검토 없이 전처리사업 중단과 소각장 이전 공약을 했기 때문이다. 이로 말미암아 전처리사업비로 지원받은 국·도비 54억 원과 해당업체 위약금 18억 원까지 물었다"고 설명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