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종대 "창원시 간부 공무원 무성의 답변" 질타

이옥선 의원 시정질문에 원론적 대답·준비도 미진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의례적으로라도, 수고했다는 말을 하기가 힘듭니다."

김종대(더불어민주당, 회원1·회원2·석전·회성·합성1) 창원시의회 부의장이 12일 시정질문에 임하는 창원시 간부 공무원들의 자세를 문제 삼으며 일침을 가했다.

김 부의장은 이날 김하용 의장을 대신해 의사 진행을 맡았는데, 이옥선(무소속, 현·가포·월영·문화·반월중앙) 의원의 시정질문이 끝난 후 "답변이 미진하고 무성의하다"며 창원시 집행부를 질책했다.

이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지난 5월 창원시가 발표한 자복산(일명 가포 뒷산) 공원 조성 계획과 창원경상대병원 약국 설치 논란에 대한 창원시 방침이 무엇인지 등을 질의했다.

먼저 이 의원은 자복산 공원 조성이 순조롭게 진행되려면, 터 소유자인 부영주택(1공원 구역), 보건복지부(2공원 구역)와 협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나 답변에 나선 이영호 환경녹지국장은 "(부영과)구체적인 협의가 없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땅 주인과) 구체적인 협의 없이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냐"고 따져 묻자 이 국장은 "저희는 일정에 맞춰서 진행하고, 토지 소유자의 매각 반대가 예상되기에 (우리) 일정대로 계획 수립해서 예산 확보해 추진하겠다. 예산이 확보돼야 협의를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가포 뒷산을 자연친화형 시민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소나무와 무궁화가 어우러진 특화 공원으로 추진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하자 이 국장은 "진동 지구에 재선충병 발생 지역이 있어 그 2㎞ 내에는 소나무 조림이 금지돼 있고, 무궁화는 그 특성상 소나무와 함께 조합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이 전문 기관에 의뢰해 공원 조성 조감도까지 준비해왔으나, 담당 국장이 그 제안을 일축하면서 의사당 분위기가 순간 싸늘해지기도 했다.

이어서 이 의원은 '창원경상대병원 약국 설치' 논란과 관련해 애초 사업 초기에 창원시가 논란의 불씨를 만드는 데 원인 제공을 했다고 지적하며 앞으로 시의 방침을 물었다.

최윤근 창원시보건소장을 대신해 답변에 나선 이종락 마산보건소장은 "(약국 설치 불허로 판단한 창원시의 결정을 뒤엎은) 경남도 행정심판위원회 인용서를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 인용서가 송달되면 그 내용을 세밀하게 파악하는 한편 창원시약사회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 결정을 지켜보면서 검토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이 의원은 "창원시가 첫단추를 잘못 채운 책임도 있고, 시가 정확하게 대책을 세우지 못하는 바람에 피해보는 분들이 많다. 다시 한번 시의 입장을 정리해달라"고 요청하자 이 보건소장은 "(우리는 애초) 등록 불가 결정을 했다. 경남도 행정심판 결과와 약사회 입장 등을 여러 가지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유일하게 진행된 이 의원의 시정질문은 뚜렷한 결론 없이 마무리됐다.

이에 김종대 부의장은 산회 의결 전 "시정질문은 의정활동의 꽃이다. 시정질문을 준비하는 의원들은 많은 준비를 하는데 답변하는 분들의 준비가 미진하고 무성의한 데 대해 수고했다는 말도 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