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발달장애인 가족 피눈물 더는 방치 말라"

느티나무장애인부모회 회견 주간활동서비스 추가 제공 등 장애아·가족 정책 입안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09월 07일 목요일

발달장애인 부모들이 경남도에 발달장애인 정책 입안을 촉구했다.

(사)느티나무경남장애인부모회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사회생활이 쉽지 않은 발달장애인과 가족을 계속 방치하고 있다. 경남도는 발달장애인과 가족을 위한 정책 입안을 위해 힘써달라"고 요구했다.

경남에는 1만 5000여 명의 발달장애인이 등록돼 있다. 4인 가족을 기준으로 하면 6만여 명의 발달장애인 가족들이 거주 중이다.

하지만 신체장애인 지원 정책과 달리 발달장애인 정책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이날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사)느티나무경남장애인부모회가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도에 발달장애인 정책 입안을 촉구하고 있다. /박종완 기자

발달장애인 가족들은 지난해와 올 8월에도 경남도에 발달장애인 관련 정책을 제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장애인부모회가 제시한 정책은 △도내 시·군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예산 지원 △주간활동서비스 이용자 추가시간 제공과 주간보호시설 예산 확대 △발달장애인 직업훈련 활성화 계획 수립 △발달장애인 자조단체 발굴과 발달장애인 자립지원센터 설치 △발달장애인 쉼터 설치 △경남도에 마련된 발달장애인지원센터 시·군 확대 편성 등 6가지다.

윤종술 경남장애인부모회 회장은 "내년부터 복지부에서 주간활동서비스 80시간의 예산을 마련했는데 이 시간만으로는 한 달 내내 가족들이 사회활동을 할 여건이 안된다. 경남도에서 약 40시간 정도에 준하는 시간을 보조해주면 사회생활을 이어나가 경제적 자립도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윤 회장은 예산 추가 확보보다 효율성이 떨어지는 예산을 전환해 활용토록 하는 견해도 내비쳤다.

그는 "도우미 뱅크 같은 제도는 효율성이 많이 떨어져 예산이 불용액이 돼 삭감되는 추세다. 이 금액을 주간활동서비스 이용자 추가시간 예산으로 편성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