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실시공 의혹 한빛 4호기 폐쇄하라"

탈핵단체, 진상규명 촉구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탈핵단체들이 부실시공 의혹을 받고 있는 전남 영광 한빛 4호기 폐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과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은 21일 서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한빛 4호기에서 핵발전소 안전과 직결된 격납건물철판 부식, 콘크리트 방호벽 구멍, 증기발생기 내부에 금속 이물질 등이 발견됐다.

공동행동과 시민행동은 이 같은 문제가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지만 은폐됐다고 주장했다. 한빛 4호기는 지난 1996년 1월 운전을 시작했다.

이들은 "콘크리트 방호벽 부실시공 문제는 1990년대 4호기를 지을 당시부터 제기됐으며, 당시 공사에 참가한 이들의 증언이 있었다. 이후 국회에서도 한빛 3·4호기 부실시공에 대한 질타가 있었음에도 그동안 핵산업계는 '괜찮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지적했다.

공동행동과 시민행동은 정부에 한빛 4호기 폐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이들은 "핵발전소를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 이외에도 건설을 총괄했던 현대건설, 감리사, 증기발생기 제조사 두산중공업 그리고 핵발전소 안전을 규제하는 원안위까지 광범위하게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