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물생명연대 "해양신도시 갯벌 조성, 마산만 살려야"

물생명연대 수질 재악화 우려…자연환경 개선 '자정 능력' 강조
구산관광단지 재검토 요구도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창원물생명시민연대'가 민간사업자 선정이 미뤄지면서 표류하는 마산해양신도시에 갯벌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재차 펼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매립 작업이 끝난 마산해양신도시 터 일부에 해수가 통하게 갯벌을 조성하고, 인공섬을 둘러싼 구조물 역시 조간대 기능을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은 몇 해 전부터 나온 바 있다.

그런데 최근 민·관·산·학이 함께 참여하는 '마산만 연안오염총량관리'에 따른 목표 수질을 설정하는 과정에서 '해양신도시 갯벌 조성' 필요성이 다시 대두하고 있다는 게 '창원물생명시민연대' 설명이다.

물생명시민연대는 "지난 7월 열린 민관산학 협의회에서는 마산만의 목표수질을 'COD 2.2㎎/L'조차 설정하기가 어렵다는 상황이라는 게 드러났다"고 밝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 회원들이 21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산만 수질 개선을 위해 마산해양신도시에 갯벌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임채민 기자

'COD 2.2㎎/L'는 2008년부터 2016년까지 2차에 걸쳐 진행된 마산만연안오염 총량관리 계획의 목표수질이었다. 하지만 '3차 마산만연안오염 총량관리'를 앞둔 현 시점 목표 수질을 'COD 2.2㎎/L' 이하로 설정하기가 사실상 어렵다는 논의가 나오면서 마산만 수질이 다시 예전처럼 악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표출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처럼 마산만 목표 수질을 'COD 2.2㎎/L' 이하로 설정하기가 쉽지 않은 이유는 각종 해양개발 사업(로봇랜드, 구산해양관광단지 등)은 계속되고 있지만, 예산을 투입해 수질 개선을 할 수 있는 여지는 이제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결국 지속적인 자연환경 개선을 통한 자정 능력에 기댈 수밖에 없는데, 그 해법 중 하나가 '해양신도시 갯벌 조성'이라는 것이다.

차윤재 물생명시민연대 공동대표는 "2년 전에 해양신도시 3분의 1 면적에 인공 갯벌을 조성하자는 제안을 한 적이 있는데, 창원시가 중요하게 고려하지 않고 시간이 흘러왔다"며 "그런데 현재 마산만 수질이 더 악화할 수 있다는 증거가 나타나면서 그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이와 함께 구산해양관광단지 사업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들은 "수자원보호구역 해제를 추진하면서까지 구산해양관광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건 마산만의 오류를 외해까지 확대하려는 것"이라며 "생태계 보고를 기존 해왔던 방식대로 파괴하려는 건 창원시 미래에 결코 득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