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회원5재개발구역 분양철회자 증가

조합원 60명 이탈…비대위 "원주민 쫓아내는 사업 방증"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7년 08월 18일 금요일

창원시 회원5재개발구역에서 분양 철회가 이어지고 있다. '우리재산지키기추진위원회(비대위)'는 사업성이 없다는 판단이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비대위는 지난 16일 오후 동네에서 집회를 연데 이어 저녁에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는 50여 명이 참석했고, 비대위는 관리처분총회를 저지하기 위해 서명동의를 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애초 9월초 관리처분총회를 개최하겠다던 재개발조합은 시공사와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한 달 새 분양철회자는 8명이 늘었다. 지난달 3일까지 52명이던 분양철회자는 60명으로 늘었다. 분양신청 철회서에는 '독촉에 못 이겨 분양신청을 하였으나 부담금을 감당할 수 없어 분양신청을 철회'라는 문구가 명시됐다. 이는 재개발로 새 아파트를 얻는다해도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비대위는 앞으로 재개발 사업성이 낮음을 알리며 분양철회자를 더 모을 계획이다. 심창섭 위원장은 "가까이 회원1·2·3재개발구역에서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서 분양철회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사실 이 구역에 사는 사람은 대부분 반대하거나 철회했고, 타지에 사는 사람들이 조합원으로 남아 있는데 연락할 방법이 없어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주민 대부분이 반대하는데 이 사람들 다 쫓아내면 누구를 위한 재개발이란 말인가"라며 창원시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합은 "분양철회자가 늘어도 사업은 계속 추진할 것"이라며 사업 의지를 고수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마산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