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면받은 양산시 행정과장 직위공모, 왜?

행정직렬 제한 깨고 확대 개방했는데도 지원자 없어
'규정 무시 아니냐'-'짜고 치는 고스톱' 내부 지적 분분

김중걸 기자 jgkim@idomin.com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양산시가 4급 승진으로 공석이 된 '승진 1순위 꽃 보직' 행정과장 직위 공모를 진행했지만, 사실상 한 명도 지원하지 않아 난맥상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이번 행정과장 직위공모에는 직렬 파괴로 문호를 개방했음에도 지원자가 없는 상황에 공직사회와 지역사회가 의아해하고 있다. 직위공모 무용론도 제기되고 있다.

양산시는 지난 7일 오후 7월 정기인사를 앞두고 4급 등 승진내정자 발표에 이어 12·13일 2일간 승진으로 공석이 되는 행정과장 직위공모를 진행했다. 이번 행정과장 직위공모에는 행정직렬에만 국한됐던 것을 전 직렬로 확대 개방했다.

이 때문에 기존 행정직렬만 대상일 경우 25~30명이었던 것이 50여 명으로 늘어나게 되는 직렬 파괴 효과를 노렸다.

하지만, 13일 마감을 앞두고 타 직렬에서 지원했던 1명이 지원을 철회하면서 사실상 지원자가 없는 직위 공모로 마무리됐다.

직위공모 공지 때부터 논란이 일었다. 직렬 확대를 두고 '행정과장을 행정사무관으로 한다'는 법령을 거론하며 타 직렬 개방을 경계하는 목소리와 함께 '타 직렬도 할 수 있다'는 응원의 목소리 등이 나왔다. 이 외에도 직렬 간 갈등 야기와 '어차피 시장이 정한다'는 등 다양한 소리가 공무원 노조 홈페이지를 도배했다.

결과적으로 지원 기피 현상이 빚어지자 '과연 공모가 공모다운 것인가'라는 우려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양산시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인사부서는 법령, 조례, 규칙, 지침을 무시하고 인사한 지 오래됐다. 무식한지 용감한지 구별이 안 된다", "시장님이 지시하는데 법령, 조례, 규칙, 지침에 안 맞다고 감히 누가 얘기한단 말이고?", "오로지 예스맨이 되어야 초고속 승진하는데", "날씨도 더운데 공모는 뭐 한다고 하노. 다 짜고 치는 고스톱 아니냐. 이미 내정되어 있을 텐데…", "시키는 대로 인사 공모도 그냥 형식적으로 하는 거 모르는 사람 없다. 누가 되든 시장 똘마니가 될 텐데, 어느 직렬이면 어떻노. 시키는 대로 하는 것은 다 똑같은데…"라는 댓글이 올라와 직위공모 민 낯을 가늠해 볼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지난번 행정과장 직위 공모에도 1명만 지원하는 등 사실상 맞춤형 형식적인 직위 공모라는 지적을 받기도 해 공직사회의 직위 공모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한편, 양산시는 직위공모 지원자가 없는 행정과장직은 시장이 직권으로 임명하는 등 7월 17일 정기인사 발령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