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부울 주민 '신고리 5·6호기 중단 지지'

갤럽 여론조사 응답자 46% 찬성, 전국 평균 웃돌아…57%는 '우리나라 원전 위험하다'답해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경남·부산·울산 시민들이 문재인 정부의 신고리원자력발전소 5·6호기 (일시) 건설 중단 방침을 가장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진행한 원전 관련 여론조사에 따르면, 경·부·울 응답자의 46%가 건설 중단에 찬성했고 건설 속개는 34%에 그쳤다.

46%는 전국 평균(41%)을 상회함은 물론, 광주·전라(45%), 인천·경기(42%) 등 지역보다 높은 것이다.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를 비롯해 고리(부산), 월성(경주) 등 원전 다수가 지근거리에 위치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상대적으로 원전 소재지와 거리가 먼 대전·충청·세종(32%)과 서울(39%) 등은 중단 찬성 여론이 낮았다. 특히 대전·충청·세종은 공사 속개 지지가 50%에 달했다.

전국적으로는 중단 41%, 속개 37%, 모름·응답거절 22%였다. 의외로(?) 찬반 여론이 팽팽한 셈이다.

경·부·울 시민은 '우리나라 원전이 안전한가 위험한가'라는 질문에도 57%가 위험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541729_413546_5531.jpg
▲ 고리원전 전경./경남도민일보DB

전국 평균(54%)보다 높을 뿐만 아니라 광주·전라(60%)에 이어 전체 지역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안전하다'는 응답은 31%에 불과했다.

경·부·울 시민은 그러나 '원전을 통한 전기 생산에 찬성하는가 반대하는가'라는 물음에는 찬성(55%) 쪽 손을 들었다. 반대는 39%였고, 전국적으로는 59%(찬) 대 32%(반)였다.

신고리 5·6호기 등 유사시 실질적 위협이 될 수 있는 원전 건설은 반대하지만 안정적 전기 수급을 위해선 (아직) 원전이 불가피함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갤럽 측은 "신고리원전 5·6호기 계속 건설·중단 의견을 원자력 발전 자체에 대한 태도로 볼 수는 없다"며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에는 원전을 통한 전기 생산에 찬성 64%, 반대 24%였다. 그로부터 약 6년이 경과한 현 시점 기준 찬성은 5%p 감소, 반대는 8%p 증가했다"고 전했다.

원전 관련 여론조사와 함께 진행된 정당 지지율 조사(경·부·울)에서는 국민의당(3%) 하락세가 이어졌고 자유한국당(11%)과 바른정당(10%)이 거의 동률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50%, 정의당은 4%였다.

조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