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맛집]사천 '삼천포맛집 정서방'

얼음그릇에 담긴 물회뼛속까지 시∼원
잔뼈 잘 발라낸 삼천포산 하모
오이·적채·깻잎 등 채소 포개
발간 육수에 담긴 맛 식욕 자극
메밀면·밥 말아도 안성맞춤

이미지 기자 image@idomin.com 2017년 07월 11일 화요일

투명한 얼음 그릇에 발간 양념장, 아삭함과 쫄깃함이 한꺼번에 어우러지는 시원한 물회 한 그릇을 들이켜니 후텁지근한 날씨가 오히려 덕이지 싶다. 여름 하면 빠질 수 없는 음식, 물회를 맛보러 사천 '삼천포맛집 정서방'을 찾았다. 사천 와룡산을 마주 보고 자리 잡은 가게는 남해를 잇는 도로와 인접하고 사천대교가 가까이 있어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특히 '삼천포'에서 잡히는 여러 해산물로 제철 요리를 내놓는 집이라 계절마다 들르는 재미가 있다.

정현(30) 주인장은 지난달 '하모(갯장어)'를 개시했다. 샤부샤부, 회, 물회를 메뉴로 내놓았다. 삼천포산 하모란다.

"작은아버지가 하모 주낙배를 직접 몹니다. 매일 남해 근해에서 잡아올린 하모를 직접 받아와 손님 상에 내놓지요. 하모 손질까지 배웠어요."

얼음 그릇에 담긴 전복 물회. 면이나 밥을 말아도 어색하지 않은 양념장이 좋다. /이미지 기자

대학에서 요리를 전공한 정 씨는 못 다루는 음식재료가 없을 만큼 10년간 하얀 앞치마를 둘렀다. 하모 손질만큼은 작은아버지 정명율(58) 씨에게서 따로 전수했다. 잔뼈를 잘 발라내면서도 오독오독 씹히는 맛을 살리는 비결은 오래된 뱃일에서 나오는 연륜이라고.

하모물회를 주문했다. 이름 그대로 뼈를 잘 발라 회 친 하모 한 마리가 그대로 올려져 있다. 여기에다 얇게 채 썬 양배추, 적채, 오이, 깻잎, 상추 등 채소에 달콤한 배가 차곡차곡 포개어져 있다. 얼음 그릇이라 속이 훤히 보인다. 발간 육수에 푸른 채소 고명은 식욕을 당긴다.

"처음부터 끝까지 시원하게 먹을 수 있도록 얼음 그릇이라는 아이디어를 냈어요. 그릇을 보관하는 것도 만만치 않죠. 근처 냉동창고를 빌려 넣어두고 있습니다."

우선 정말 시원하다. 얼음이 띄워져 있거나 살얼음으로 육수를 내는 것과 다르게 차가움이 끝까지 이어진다.

▲ 얼음 그릇에 담긴 전복 물회. 면이나 밥을 말아도 어색하지 않은 양념장이 좋다. /이미지 기자

주인장은 얼음 그릇에 담긴 물회라 먹는 법을 따로 알려준다. 먼저 회무침처럼 젓가락으로 퍼먹는다. 쫄깃한 회와 아삭한 채소가 입안 한가득. 고추장보다 가볍고 초고추장보다 묵직해 따로 요리를 먹는 기분이다. 물회를 회무침으로 즐기다보면 얼음이 서서히 녹아 양념이 묽어진다. 육수가 점점 맑아지는 이때 메밀면을 넣어 호로록 말아 먹으면 된다. 아니면 뜨끈한 밥 한 공기를 말아 숟가락으로 훌훌 떠먹으면 된다. 면이든 밥이든 좋다. 물회를 주문하면 어느 것이든 함께 먹을 수 있다. 둘 다 먹을 수도 있다.

양념장은 삼천포산 멸치로 우려낸 육수에 고추장, 마늘, 식초로 맛을 낸다. 여기에다 양파, 키위 등으로 감칠맛을 더한다. 양념장은 아주 달콤하거나 새콤하지 않다. 그래서 밥을 말아도 어색하지 않다. 살짝 매운 육수는 '이열치냉'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 딱. 이마와 콧등에서 땀은 나지만 속은 시원하다.

전복물회는 하모물회에 전복과 해삼이 추가된다. 14미짜리로 받은 전복 1개를 통째로 올려준다. 뽀도독 씹히는 해산물을 아그작거리니 바다 향이 물씬 풍긴다.

▲ 얼음 그릇에 담긴 전복 물회. 면이나 밥을 말아도 어색하지 않은 양념장이 좋다. /이미지 기자

정서방은 횟집이 아니다. 생선구이 가마솥밥 정식을 주메뉴로 삼는 밥집이다. 그런데 정 씨는 모든 메뉴에 해산물을 꼭 넣는다.

"오는 주말부터 전어회정식을 선보입니다. 회와 구이를 한자리에서 먹을 수 있죠. 사실 횟집에서는 전어구이를 먹으려면 따로 주문해야 합니다. 가격도 비싸지죠. 정서방은 삼천포에서 잡히는 해산물을 접목한 정식 메뉴를 고집합니다. 곧 새우도 선뵈죠."

정 씨는 외지에서 요리를 배워 고향에서 향토색이 짙은 음식점을 내고 싶었다. 이런 꿈을 이루려고 하나씩 도전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삼천포수산물축제 향토요리대회에 참가해 최우수상을 받았다.

▲ 얼음 그릇에 담긴 전복 물회. 면이나 밥을 말아도 어색하지 않은 양념장이 좋다. /이미지 기자

"삼천포를 대표할 만한 음식이 없어 속상합니다. 통영 하면 떠오르는 충무김밥, 꿀빵처럼 개발하고 싶지요. 더불어 삼천포도 널리 알리고 싶어요. 가게 입구에 사천관광지도와 팸플릿을 둔 이유도 이 때문입니다."

가게 입구 벽면에는 사천을 알리는 스티커가 크게 붙어 있고 가게 밖 커다란 텔레비전에서는 사천 홍보 영상물이 흘러나온다.

고향 어르신들이 "정서방 정서방" 불러주길 바라는 마음에 '삼천포 맛집 정서방'이라는 간판을 내건 정 씨. 삼천포를 사랑하는 청년의 열정이 오늘도 누군가의 밥심이 된다.

<메뉴 및 위치> 

메뉴 △하모 물회 1만 5000원 △전복 물회 1만 7000원 △생선구이 가마솥밥 정식 1만 2000원 △황제해물조개샤부샤부 2만 원

위치: 사천시 진삼로 269(신벽동 527)

전화: 055-835-5349

123.jpg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 기자

    • 이미지 기자
  • 2014년 7월부터 지역 문화 소식을 전합니다:) 전시와 문화재, 맛이 중심입니다 깊이와 재미 둘 다 놓치지 않겠습니다:D 소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