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경찰청 인권 의식 강화나서

총경급 인권담당관 지정, 4개 분야 방안 수립·시행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7년 06월 19일 월요일

경남경찰청이 경찰의 인권의식을 높이고자 총경급 인권담당관을 지정해 조직진단에 나섰다.

경남경찰청은 △인권감수성 제고 △사회적 약자 인권 보호 △조직문화 개선 △대외 협력 등 4개 분야에 걸쳐 인권강화 방안을 내놓았다.

우선 경찰 인권감수성을 높이고자 유병조 치안지도관을 인권담당관으로 지정해 인권 관련 시책과 사례 중심 현장교육을 하고 있다.

6월 한 달 동안 23개 경찰서에서 도내 대학 헌법학 교수 지원을 받아 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또 22일까지 4차례에 걸쳐 경정·경감급 중간관리자 워크숍을 진행한다.

성비위·비인권적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교육과 함께 선후배 여경 간담회 개최, 민원인을 자주 만나는 수사·형사·교통·생활안전부서 근무자를 대상으로 인권학습모임을 구성해 조직 문화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국가인권위원회, 경남도발달장애인지원센터 등 인권 관련 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경남경찰청 인권위원회를 3개 분과로 재편해 효율성도 높인다.

박진우 청장은 지난 16일 열린 지휘부 워크숍에서 "인권이라는 시대정신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취임 초부터 인권존중과 헌법합치적 경찰활동을 강조했는데, 현장 경찰관의 인권감수성을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찰청 인권위원인 서보학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날 특강에서 "경찰의 과거행적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바탕으로 인권경찰을 구현해야 한다"며 인권친화적 수사시스템 구축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