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간사업자 공모 또 불발…마산해양신도시 어쩌나

창원시 우선협상자 선정 안해, 재평가로 국비 지원 기대도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7년 06월 19일 월요일

창원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 선정이 또 무산됐다. 두 차례 민간사업자 공모가 수포로 돌아감에 따라 해양신도시 사업이 자칫 장기 표류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창원시는 지난해 4월 부영주택과 진행하던 우선협상을 중단한 데 이어 올해 2월 재공모 절차에 들어갔으나 또다시 마땅한 민간개발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창원시는 마산해양신도시 복합개발 민간투자자 재공모에 응모한 1개 업체를 대상으로 서류 심사 등을 거친 결과 결국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부영'과 우선협상을 중단했을 때는 부영이 과도하게 많은 아파트를 건립하려고 했기 때문이라면, 이번에는 응모한 업체가 시공능력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20160320000126_0.jpg
▲ 마산해양신도시 매립 모습./창원시 제공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우선협상대상 심사에서 탈락한 업체는 몇몇 대기업이 포함된 컨소시엄으로, 창원시가 제시한 관광·문화 콘셉트에 부합한 계획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시공능력 평가' 항목에서 점수를 얻지 못했다.

이 때문에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 '아파트·상가를 배제한 공익적 개발을 하려니 이를 수행할 만한 민간사업자가 없고, 민간사업자를 모셔(?) 오려니 난개발이 우려되는' 딜레마에 빠져 장기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

하지만 창원시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민간사업자 유치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일단 지난 3월 사업설명회 때 참여한 대기업 등을 중심으로 사업자를 물색할 예정이다.

김종환 해양수산국장은 "시가 제시하는 문화·관광형 공익 개발에 많은 업체들이 공감하는 만큼 다양한 방법을 통해 민간사업자 유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가포신항-해양신도시 사업 재평가'와 관련해서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물생명시민연대 허정도 공동대표는 "가포신항 사업 자체의 문제점이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되면, 마산해양신도시에 대한 국비 투입의 길도 열릴 수 있다"며 "창원시의 적극적인 대응도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창원시는 최근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 사업 전반에 관한 사항을 정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창원시는 정부의 '재평가' 절차를 지켜보면서도 민간사업자 유치를 통한 관광·문화형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마산해양신도시 터 조성공사 공정률은 70%를 넘어섰으며, 오는 2019년부터 본격적인 신도시 개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