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LNG발전소 4년 만에 결국 무산

부지 매입 실패, 발전사업 취소
환경단체 "어민생존권 확보 환영"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입력 : 2017-05-29 18:01:55 월     노출 : 2017-05-29 18:04:00 월

논란에 논란을 거듭했던 통영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건립 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건립 무산으로 시행사인 현대산업개발은 기업 이미지 타격과 수백억 원의 손실을 보게 됐다. 이와 함께 통영시는 주민 갈등과 행정력 낭비라는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9일 산업자원부와 현대산업개발 등에 따르면 전력거래소 전기위원회는 지난 26일 산자부가 올린 통영 LNG발전소 건립 사업을 심의했다. 위원회는 이날 착공 지연 등을 이유로 현대산업개발의 발전소 사업권 취소를 결정했다.

통영 LNG발전소 건립은 지난 2012년 통영시가 시의회에 추진을 통보하면서 논란과 함께 시작됐다.

2013년 이 사업은 정부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됐다. 그리고 현대산업개발이 발전사업 허가를 받으면서 본격화했다. 발전소 건립은 김동진 통영시장의 주요 선거 공약이기도 했다.

하지만 통영 LNG발전소 건립은 논란의 연속이었다. 발전소 예정지인 광도면 바다가 굴 양식장과 어류 주요 산란장이라는 점 때문에 어민 반발이 심했다. 또 주거 밀집지역인 죽림과 불과 5㎞ 정도에 있는 것도 문제였다.

529498_404270_0354.jpg
▲ 무산된 통영LNG발전소 조감도./경남도민일보DB

이와 함께 주민 동의를 3.5㎞ 이내에만 받은 문제도 논란으로 이어졌다. 시의회도 찬반 주장이 맞서며 기록적인 수의 의원 발언이 나왔다.

논란과 함께 건립 무산의 결정적 이유는 터 확보 문제였다.

현대산업개발은 면허 획득 이후 애초 예정 터를 사지도 못했고, 이후 무려 4년여를 땅 구입에 매달려야 했다. 이렇게 되자 '사업 무산설'이 계속해 터져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산업개발은 면허 취소 하루를 남긴 지난 3월 31일 발전소 땅을 '겨우' 사들이는 데 성공했지만, 전기위원회는 결국 면허를 취소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통영에코파워(현대산업개발이 대주주)가 공사기한 내에 인가를 받지 못하고 착공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발전사업 취소 안건'을 전기위원회에서 올렸다"고 밝혔다.

무산 결정이 나오자 통영 환경단체는 크게 '환영' 입장을 냄과 동시에 '통영시 책임론'을 주장했다.

통영환경운동연합 지욱철 위원장은 "발전소 반대를 요구했던 어민의 생존권이 지켜진 데 대해 정부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해당사자 동의 없이 통영시의 일방적인 발전소 추진이 결국 사필귀정으로 끝났다. 주민 갈등 유발과 소모적 논쟁으로 행정력을 낭비하는 등 분란을 만든 김동진 통영시장은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산업개발은 면허 취소로 수백억 원대 손해를 볼 것으로 보인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사업이 안 되게 됐다"며 "손실액은 300억 원대가 될 것으로 본다. (행정소송 등) 대책을 세워보려 한다. 하지만 어떤 방향으로 추진해야 할지 결정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발전소 기본설계에 100억 원, 예비타당성 분석에 50억 원, 환경영향평가 50억 원, 가스도입 문제 50억 원 등 자금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성동조선해양 내 발전소 터 매입 건은 아직 잔금을 치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시는 당황해 하는 분위기다.

시 관계자는 "시는 산업부에 발전소가 건립돼야 한다고 건의했다"며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산업개발의 터 매입 등에서 문제가 있었고 산업부는 내년까지 준공돼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미세먼지와 관련해 석탄 화력 부분은 지향하고, LNG발전소는 활성화한다고 해 정부정책적인 부분에서 호의적일 것으로 생각했다. 전기위원회에 결과를 긍정적으로 봤지만 전격적으로 취소됐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