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안철수 "국민 선택 겸허히 받아들여"

홍 "한국당 복원하는 데 만족"
안 "변화·미래 위해 더 노력"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7년 05월 10일 수요일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경쟁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선거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9일 "이번 대통령 선거는 나중에 개표가 끝나봐야 알겠지만, 출구조사(결과)가 사실이라면 한국당을 복원한 데 만족하겠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저녁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출구조사 때는 한 17%포인트 차이가 났는데 지금 보니까 10%포인트 줄어서 8∼9%포인트"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이번 선거결과는 수용하고,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회견 도중 무거운 표정으로 잠시 말을 멈추는 등 침울한 분위기를 보이기도 했다.

회견장에 모인 일부 지지자는 "절대 수용하면 안 된다. 3일이 걸려도 수개표를 해달라"고 요구하며 안타까워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이날 19대 대선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사실상 확실해진 오후 10시 35분께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방문해 "변화의 열망에 부응하기에는 많이 부족했다"며 대선 패배를 사실상 인정하며 결과에 승복했다.

안 후보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통령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며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과 당원, 당직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변화와 미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 후보는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일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외국 출국 계획을 묻자 고개를 숙이며 웃음으로 답을 대신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