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지역 노동계,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구속 수사' 촉구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입력 : 2017-05-02 13:03:06 화     노출 : 2017-05-02 13:05:00 화

6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크레인 사고 관련해 경남지역노동계가 2일 박대영 사장 구속 수사 등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금속노조 경남지부, 마창거제산재추방운동연합 등은 이날 오전 10시 민주노총 경남본부에서 대책 회의를 열고 △철저하고 엄정한 진상 조사 촉구 △박대영 사장 구속 수사와 원청 책임자 처벌 촉구 △노동계 조사단 참여 보장 △산업재해 원청 책임 강화 △위험의 외주화 금지 및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완전한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때까지 사업장 작업 중단 등 활동 방향을 마련했다.

또한, 가칭 '5·1 노동절 삼성중공업 참사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근본 대책 마련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대책위를 통해 4일 오전 11시 거제조선소 앞 기자회견에 이어 대책 회의를 열어 향후 활동 방향을 공유하고 대선 후보들에게도 참사 현장 방문 등을 촉구하기로 했다.

대책위에는 조선산업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 거제통영고성 하청 노동자 살리기 대책위원회, 부산울산경남권역 노동자건강권 대책위원회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