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습 삼성중일반노조 위원장 "박대영 사장 구속하라"

거제 백병원 장례식장서 '1인 시위' 나서
"구속수사 통해 산업재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할 것"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입력 : 2017-05-02 11:07:27 화     노출 : 2017-05-02 11:09:00 화

2일 김경습 삼성중공업일반노조 위원장이 거제 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크레인 사고로 25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며 "최고경영자로서 당연히 책임질 일이고 보상과 사과는 별개로 구속수사를 통해 더 이상 노동자 산업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족들은 사고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장례를 미룰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수사, 보상, 사과, 재발방지책 등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장례식을 치르기는 합당하지 않다"며 "유족들도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거제백병원을 찾은 노동자들은 참담한 표정이다. 간간이 유가족들의 울음소리가 들려온다.

123.jpg
▲ 2일 김경습 삼성중공업일반노조 위원장이 거제 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김희곤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