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에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 필요"

창원시정연구원 제안…특정 산업 편중·공간 부족 해결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창원시 정책연구기관인 창원시정연구원이 창원국가산업단지가 구조적·공간적·가격경쟁력 면에서 문제점을 안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려면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이 필요하다는 정책 제안을 했다.

창원시정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창원정책 브리프 27호에서 이상헌 연구위원은 "창원시 산업은 특정 산업에 편중된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고, 공간적으로도 창원국가산단에 업체와 종사자가 과도하게 집중돼 있다. 창원국가산단은 다른 산업단지보다 땅값이 2∼3배 높아 가격경쟁력에서도 취약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연구위원은 "이렇게 특정 업종과 산업단지에 편중된 구조는 대내외 충격 발생 시 위험을 경감시킬 수 있는 리스크 헤지(Hedge) 기능 약화를 일으킬 수 있다. 이를 해결하려면 창원시 외곽의 값싼 터를 활용해 첨단산업 중심으로 산단을 분산 배치하는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연구위원은 창원시 의창구 덕산동에 창원첨단방위산업단지, 성산구 상복공원 인근에 IT/SW 업체 중심의 상복일반산단, 진해구 여좌동에 재료연구소 2캠퍼스와 연구기업이 입주할 창원첨단연구자유지역을 각각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성산구 완암동에 완암그린카부품클러스터, 마산회원구 평성에 평성첨단수송기계부품산단, 마산합포구 진전면에 창원첨단로봇산업단지 조성도 함께 제시했다.

하지만, 창원국가산단 내 상당한 규모의 유휴 터를 어떻게 활용할지 등 현안 관련 언급 없이 신규 산단 조성에만 무게를 둬 '반쪽짜리 정책 제안'이라는 비판을 받을 여지가 커 아쉬움을 남겼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