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 주민 "남강댐 홍수피해 대책 대선 공약으로"

사천 시민단체·어민 채택 요청
국토부·수공 피해 현실 외면

장명호 기자 jmh@idomin.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사천지역 시민단체와 어민들이 남강댐 홍수피해 대책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천시민참여연대와 어민들은 20일 오전 10시 30분 사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천시민참여연대와 시민들은 10년 동안 수없이 국토부를 방문해 남강댐 홍수피해 대책을 건의하고 있지만, 예산타령으로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대선 후보자들은 남강댐 홍수피해 대책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남강댐은 댐 안전성 확보를 위한 보강공사 준공 10년 사이 4번이나 계획홍수 유입량을 초과했다"며 "200년 빈도 계획홍수 설계 엉터리로 500㎜ 비가 오면 남강댐 월류에 따른 붕괴로 이어져 남강댐 하류 주민 100만 명이 물폭탄으로 전멸되는 세계 최대의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서 "PMF(가능 최대홍수량) 대비 보조여수로가 없는 남강댐은 엄청난 위험을 안고 있다는 것을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남강댐 준공 이후 48년간 수많은 물을 방류해 사천시민에게 엄청난 침수피해를 주고 어민 생활터전을 전멸시키는 피해를 주고 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대책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