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2일 문재인-안철수 경남서 격돌

내일 시장·광장 찾아 유세
'국민의당 선대위 선임 논란' 언급도 관심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대통령 선거 관련 각종 여론조사에서 1, 2위를 다투는 유력 대선 주자 두 사람이 주말 경남에서 격돌한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오는 22일 나란히 경남을 찾는다.

둘 중 안 후보는 일정이 확정됐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창원시 의창구 소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유세 활동을 펼친다. 이어 낮 12시 50분에는 마산어시장으로 가 역시 상인들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대중 연설을 하는 일정을 세웠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분수광장 유세를 확정한 상태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을 방문해 지지세를 다진 후 경남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경남 일정은 조율 중이다. 재밌는 건 안 후보가 이날 오후 2시 30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잠든 김해 봉하마을 방문 일정을 확정해뒀다는 데 있다.

533267_406992_3059.jpg
▲ 문재인 후보. / 경남도민일보DB

두 후보의 같은 날 경남 방문도 방문이지만, 안 후보가 문 후보 정치 구심인 상징적 공간에서 자신의 지지세 확산에 나서 관심을 끈다.

경남 방문은 이런 정치적 상징에 더해 현재 도내 양 후보 선대위 간 팽팽한 긴장관계가 형성돼 더 그렇다.

529894_404559_3509.jpg
▲ 안철수 후보. / 경남도민일보DB

국민의당 경남선대위가 당사자와 상의 없이 김유철 시인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한 점을 두고 민주당 경남선대위가 연일 날을 세우는 데 따른 것이다.

국민의당 경남선대위는 문제가 불거진 19일 김 시인에게 사과했다. 이어 20일에는 별도 사과문까지 냈다. 하지만 민주당 경남선대위는 19일 1차 비판 논평을 낸 뒤 강학도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의 사과 내용을 문제 삼아 20일 김지수 경남선대위 대변인 명의로 2차 비판 논평을 내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 문제가 전국적으로 여론화된 이상 두 후보가 이와 관련한 메시지를 낼지도 관심거리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경남도의회와 지역 정치, 정당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