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심상정 후보 탈핵공약 지지"

탈핵경남시민행동, 대선후보 에너지전환 정책 '환영'회견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탈핵경남시민행동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탈핵 공약'을 지지했다.

이들은 20일 경남도의회에서 두 후보 지지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가 탈핵을 주장하는 것은 그동안 탈핵운동을 꾸준히 한 탈핵을 염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노력과 국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대선 후보 의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탈핵 후보가 꼭 당선해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주기를 바라며 원전 추진 측의 어떠한 저항이 있을지라도 '탈핵 대한민국'을 이룰 수 있기를 염원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노후 원전 폐쇄와 신규 중단 등 원전사고 걱정 해소' 공약으로 △40년 후 원전 제로 국가로 탈원전 로드맵 마련 △설계 수명 남은 원전 내진 보강과 설계수명 만료 원전부터 해체 추진 △지방자치단체와 주민이 참여하는 원자력안전협의회 법적 기구화 등을 제시하고 있다.

또 심 후보는 '탈핵 생태사회'를 위한 2040년까지 탈핵 실현을 공약했다. 그는 구체적인 방안으로 △월성 1호기 폐쇄, 신규 원전 백지화, 지진 위험에 노출된 원전 안전성 미확보 시 조기 폐쇄 △에너지정의세법 제정과 산업용 전기요금 정상화 △방사능 안전 공공급식법 제정과 방사능 기준치 강화 △원자력안전위 대통령 소속 원자력규제위로 개편, 원전 주변 원자력규제위 설립 등을 제시하고 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다수 호기 위험성 평가 누락, 지진위험성 반영 미흡, 인구밀집지역 건설 위법 등 문제점이 많은데도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승인했다며 '잘가라 핵발전소' 운동을 벌이고 있다.

반경 30㎞ 부산·울산·경남지역에 340만 명이나 사는 고리·신고리는 세계 최대 원전 밀집단지이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경남경찰청, 법원, 검찰, 환경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