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군의 어머니' 홍은혜 여사 별세

고 손원일 제독 부인, 마산 출신 향년 100세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해군 창설자인 고 손원일 초대 해군참모총장의 부인 홍은혜 여사가 19일 오전 8시4분 별세했다. 향년 100세.

고인은 일평생을 해군과 해군장병, 6·25전사자 유가족을 위해 헌신해 해군 장병들로부터 '해군의 어머니'로 불리며 존경을 받았다.

1917년 경남 마산에서 태어난 고인은 22세 때인 1939년 3월 이화여전(현 이화여대) 음악과를 졸업하고 당시 30세이던 청년 손원일과 결혼했다. 이후 1945년 11월 11일 손원일 제독이 해군의 전신인 해방병단을 창설하고 초대 해군참모총장으로 취임하면서 고인도 한평생 해군을 위해 봉사했다. 고인은 해군 최초의 전투함인 백두산함 구매를 위해 해군장병 부인들과 함께 삯바느질로 전투함 구매 자금을 모으는 데 앞장섰다. 이렇게 도입한 백두산함은 6·25전쟁 개시와 함께 북한군 600여 명을 태우고 부산으로 은밀히 침투하던 북한수송선을 격침시켜 최초의 해상전투 승전기록을 남겼다. 고인은 또 해군 사관 생도들이 일본 군가에 한국 가사를 붙여 군가를 부르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바다로 가자' 등 다수의 해군 군가를 작곡했다.

유족으로는 장남 손명원(헤럴드 고문), 차남 손동원(미국 오클랜드시 건축사), 삼남 손창원(개인사업가)과 손자 손중식, 손녀 손정희(홍정욱 헤럴드 회장 부인)·손숙희·손고은·손혜은 등이 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특20호)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이성호 5대 해군참모총장과 공정식 6대 해병대사령관이 공동장의위원장이 돼 21일 서울아산병원에서 거행된다. 장지는 남편이 안장된 서울현충원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