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박근혜 구속 후 '3차 옥중조사'

진술 모순 유무, 면밀히 확인
다음주 후반 '기소 유력'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7-04-08 08:58:06 토     노출 : 2017-04-08 09:01:00 토

검찰은 8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후 세 번째 조사에 나선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이하 특수본)는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수사팀을 보내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한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구속된 후 이달 4일과 6일에 이은 세 번째 출장 조사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 한웅재(47·사법연수원 28기) 부장검사가 이끄는 수사팀은 구치소 내 교도관 사무실에 마련된 임시 조사실에서 오전 9시30분 전후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 신문을 시작한다.

변호인으로는 앞선 두 차례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유영하(55·사법연수원 24기) 변호사가 동석할 전망이다.

검찰은 앞선 두 차례의 조사에서 최순실 게이트 전반에 관한 박 전 대통령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조사 때는 최씨와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나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일명 '블랙리스트') 지시 의혹 등 구체적인 사건의 세부 내용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PYH2017040627960001300_P2 (1).jpg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후 2차 조사를 하기 위해 2016년 4월 6일 오전 검찰 차량이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특히 검찰은 그간 진술이나 앞선 수사 결과에 비춰 박 전 대통령의 답변 내용에 모순된 점이 없는지 면밀하게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박 전 대통령은 '최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지 않았고 어떠한 사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틀 간격으로 구치소 출장 조사를 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라면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기 전에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대통령 선거운동이 정식으로 시작되기 전인 다음 주 후반에 박 전 대통령을 기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 선거 정식 개시일은 이달 17일이다.

/연합뉴스 = 이세원 기자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