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삼 언론발언 "당시 이총재는 몰랐나"

연합 2001년 02월 12일 월요일

여야는 11일 국세청의 언론사 세무조사를 놓고 날카로운 공방을 계속했다.

특히 민주당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도쿄발언'을 상기시키면서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박관용 부총재의 책임론을 거론했고, 한나라당은 세무조사의 시기상 문제를 제기하면서 `언론장악' 기도 의혹을 부각시켰다.

민주당 김영환 대변인은 YS의 도쿄발언과 관련, “한나라당의 전신인 민자당 정권시절 언론사 세무조사가 정치적으로 이용됐음이 드러났다”며 “따라서 한나라당은 `언론탄압'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성명에서 “문민정부 당시 각각 국무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권력의 정점에 있었던 이회창 총재와 박관용 의원은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당연히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이 총재 등이 당시 어떤 역할을 맡았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공세를 전개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YS정권 때 일어났던 일을 한나라당이 모두 책임지라거나, 이 총재가 4개월간 총리직에 있었다고 함께 책임지라는 것은 무리”라면서 “YS가 세무조사 후 `잘 봐주라'고 한 것이나 김대중 대통령이 99년 정기 세무조사를 하지 않은 것이나 봐줬다는 점에서는 똑같다”며 현정부가 지난 99년 언론사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를 하지 않은 배경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권 대변인은 별도 논평에서 “요즘 돌아가는 형국은 지난 99년 현정권의 실세였던 이종찬씨 주도로 만들었던 `언론장악 문건' 시나리오와 너무나 비슷하다”면서 “민주정부의 제4부로 일컬어지는 언론마저 재갈을 물려 정권연장을 획책하려는 의도”라고 반박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