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삼.김대중씨 고해하라"

김홍신 장기표씨 공개서한 보내

연합 2001년 02월 12일 월요일

한나라당 김홍신 의원은 11일 안기부예산 총선지원 및 과거 정치비자금과 관련, 김대중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각각 장문의 공개서한을 보내 `고해성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먼저 YS에게 보낸 서신에서 “95년 안기부 예산은 4920억원이고, 경직성경비 3000억원을 빼면 2000억원이 남는데 그중 1200억원을 신한국당에 주었다면 안기부는 사업불능 상태였을 것”이라며 “거액의 전달자는 어른이거나 어른의 지시를받은 사람이며, 그 돈은 집권여당에 흥청거리던 은밀한 정치자금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강삼재 부총재나 홍인길.이원종 수석 등은 어른께서 아끼던 사람으로 그들이 고난을 무릅쓰고 의리를 지키는 고통을 왜 지켜만 보는가”라며 “진실을 밝혀야 할 책무가 있다”라고 YS가 알고 있는 사실을 스스로 밝힐 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또 “김대중 대통령의 비자금에 관한 것은 발설말라. 그 비밀은 안기부가 파악한 정보일텐데 이는 잘잘못을 떠나 국가기밀”이라며 “서류로 갖고 계신다면 태워 없애고 기억으로 소지하고 계신다면 지우라. 어떤 경우에도 정치적 흥정거리로 이용하면 안된다”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DJ에게 보낸 서신에서는 “정치인 모두를 비밀스런 정치자금의 사슬에 묶어 교도소 담장 위를 걸어가게 해선 안된다”며 이른바 `20억+α'와 `16대 총선지원 자금', `98년 지방선거 자금' 등 과거 정치 비자금의 해명을 촉구했다.

특히 김 의원은 안기부 예산의 구 여권 총선지원 의혹사건과 관련, “만약 이번 파동을 흐지부지 넘긴다면 YS가 김 대통령의 비자금 내역을 쥐고 있기 때문에 차마 실체를 못밝힌다는 세간의 의혹을 더욱 키우게 될 것”이라며 “먼저 정치자금 의혹에 대한 고백을 먼저 한 연후에 YS의 정치자금을 낱낱 밝혀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