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정규리그 마지막 주…창원 LG 6강 진출할까

7위 창원LG, 남은 3경기 '6강 진출 마지막 불씨'…플레이오프 30일 시작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2016-2017시즌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마지막 주에 돌입한다.

지난해 10월 22일 개막한 프로농구는 팀당 54경기를 치르는 일정으로 26일 막을 내린다.

26일 오후 2시에 5경기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최종 순위가 정해지고 6강 플레이오프는 30일 시작된다.

현재 팀당 1∼3경기씩 남긴 상황에서 아직 정규리그 1위와 6강 플레이오프 진출팀 등이 정해지지 않는 혼전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정규리그 1위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유력하다.

인삼공사는 36승 15패로 남은 3경기에서 2승을 거두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다. 21일 창원 LG를 꺾고 2위 고양 오리온(35승 17패)이 22일 전주 KCC에 덜미를 잡히면 정규리그 1위가 확정된다.

오리온의 결과를 신경 쓰지 않으려면 21일 LG, 24일 서울 SK를 연달아 물리치면 정규리그 1위 확정 축포를 터뜨릴 수 있다.

만일 오리온이 22일 경기에서 이기고, 인삼공사가 주중 두 경기 가운데 한 번이라도 패하면 정규리그 1위는 최종일인 26일에야 결정된다.

6강 경쟁은 5위 원주 동부(25승 27패)와 6위 인천 전자랜드(24승 28패)가 유리한 상황이다.

동부는 7위 창원 LG(23승 28패)가 21일 경기에서 패배하면 6강이 확정된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23일 LG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하면 6강에 오른다.

전자랜드는 LG에 겨우 0.5경기 앞서 있지만, 동률로 시즌을 마칠 경우 상대 전적에서 앞서기 때문에 6위가 될 수 있는 유리한 입장이다.

LG는 남은 세 경기를 모두 이기고 동부와 전자랜드가 1패라도 하면 6강에 진출할 수 있다. 2승 1패를 한다면 전자랜드의 남은 두 경기 전패를 기대해야 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