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시의회 의장 임기 쪼개기 '자성' 목소리 커져

초선 시의원들 "억지 합의 시민께 사죄…야합정치 응징할 것" 기자회견

장명호 기자 jmh@idomin.com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최근 사천시의회 김영애(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의원이 SNS를 통해 '의장단 임기 쪼개기'를 비판한 데 이어 초선 의원들이 자성의 목소리를 내는 등 후반기 의장단 구성과 관련한 내부 비판이 확산하고 있다.

김봉균(무소속)·김영애(더불어민주당)·윤형근(바른정당)·정지선(자유한국당) 등 4명의 초선 의원은 20일 오전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정치개혁 차원에서 그동안 관행처럼 내려온 야합정치를 반드시 응징하겠다"며 "자리다툼보다는 진정한 지역주민을 섬기고 대변하는 새로운 지방정치 구현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제7대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의장단 구성을 두고 총 12명의 의원이 6 대 6으로 나뉘어 첨예하게 대립했다. 석 달 가까운 시간이 흐른 것은 물론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으면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양쪽 진영에서 임기 절반씩 나누는 안에 합의하기에 이르렀다"며 의장단 구성의 합의 배경과 결과를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저희가 뒤늦게 안 또 다른 사실이 있다. 의장단의 남은 임기를 절반씩 나누기로 한 줄 알았는데, 그것이 아니었다. 김현철 의장 뒤로 모 의원, 모 의원이 다시 남은 임기를 나눠 맡도록 합의했다는 것"이라며 "나아가 부의장과 일부 상임위원장 자리도 내정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는 김현철 의장이 임기가 남은 상태에서 갑자기 사퇴를 하면서 드러나게 됐다"며 "초선 의원들이 강하게 항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부 다선 의원은 반성은커녕 사실을 감추며 변명하기에 급급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들은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임기 나누기는 일부 의원의 묵과 속에 전체 의원의 억지 합의로 이뤄진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그 속에 새로운 기만과 음모가 숨어있는 줄은 몰랐다"며 "저희 초선 의원들은 몇몇 다선 의원의 사리사욕으로 짜인 시나리오에 더는 끌려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봉균 의원은 "지금이라도 진실을 제대로 알리면서 의회 내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 시민에 대한 도리라 생각해 기자회견을 하게 된 것"이라며 "의장단 구성 문제로 염려를 끼친 점에 대해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서 "의장이 사퇴했으니 6월에 사퇴할 예정인 부의장도 이번에 사퇴하고 적합한 인물을 새로 뽑도록 하는 것이 올바른 일인 것 같다"며 "오는 27일 의장과 부의장 선출을 한 번에 묶어서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