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한표 "대우조선 침몰 막아야" 지원 촉구

김한표 의원, 거제서 기자회견…시의회도 성명 발표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대우조선이 침몰한다면 당장 3만여 명의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는다."

김한표(자유한국당·거제) 국회의원이 20일 오전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우조선해양 지원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우조선은 유동성 문제로 단기적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만약 대우조선이 침몰한다면 당장 3만여 명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되고, 1300여 개 협력업체가 연쇄 도산할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조선소 '수주 절벽'으로 거제지역 실업률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다 경영악화에 따른 체불임금과 정부가 도산 기업 근로자에게 임금과 퇴직금을 대신 지급하는 체당금이 전년 대비 각각 2.6배, 2.8배나 증가하는 등 거제지역 경제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한표 국회의원이 20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서용 기자

김 의원은 이어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이해만으로 이 문제에 접근하면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물거품이 된다. 정부는 정치상황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우조선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어떤 위기에도 모두가 힘을 합쳐 대우조선을 반드시 정상화시켜야 한다. 정부는 대우조선 문제를 다음 정부로 넘기지 말고 대우조선이 차지하는 중요성, 고용·지역경제·금융시장 등 국가경제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거제시의회도 이날 '거제경제 및 대우조선해양 살리기 정부지원 촉구 성명서'를 내고 "대우조선은 올해 1조 원 규모의 신규 수주에 이어 추가로 3조 원 규모의 수주 협상을 진행하면서 필사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의회는 "당면한 문제를 차기 정부로 미룬다면 대우조선은 경쟁력을 상실하고 거제 지역사회는 도탄에 빠져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