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노트]축구 아닌 경제도 죽음의 조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지난 15일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본선 조추첨식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최악의 조 편성 결과를 받아들었다. A조에서 1번 시드를 받은 한국에 이어 아르헨티나(남미), 잉글랜드(유럽), 기니(아프리카) 등 대륙별 강호가 차례로 불려나오며 죽음의 조가 만들어졌다.

근데 스포츠에만 죽음의 조라는 게 있을까? 지금 우리가 처한 경제상황 역시 죽음의 조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미국 금리인상,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로 인한 중국의 보복조치, 청년실업과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한 소비자 불안, 물가 상승까지. 쉽게 극복해나갈 수 있는 것 하나 없는 경제상황이 죽음의 조라고 불려도 어색하지 않을 듯하다.

지역경제도 여전히 우울하다. 금요일마다 사람이 가득했던 시내는 갈수록 사람이 줄고 있다. 창원 상남동에서 장사를 하는 지인은 "3월에도 이렇게 손님이 없으면 올 한 해는 버티기 어렵다"고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힘든 상황에 소상공인들도 살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그들은 소상공인연합회 정책 간담회서 대선을 맞아 도출한 '차기 정부 소상공인 핵심 정책과제'를 공유했고 의기투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종완.jpg

대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오늘, 장미대선을 치러야 하는 각 당은 후보가 확정되면 시장으로 향할 것이다. 시장에서 상인들과 악수를 하고 길거리음식을 먹으며 지지를 호소할 것이다. 시장에서 만나는 대통령후보는 늘 지역경제를 살리겠다, 서민들을 위한 공약을 실천하겠다고 말한다. 이번만큼은 꼭 그랬으면 좋겠다. 지역경제와 서민도 살 수 있는, 스포츠가 아닌 경제분야 죽음의 조를 타개할 수 있는 대통령이 뽑혔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경제부기자 박종완입니다. 도내 백화점, 마트, 전통시장 등 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이야기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010-4918-7303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