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시 "상수도, 천국처럼 걱정 없게"

상수관 공사비 지원·요금부담 덜기 등 복지형 행정 확대
수질검사 강화·강변여과수 9월 공급 등 맑은 물 정책도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김해시가 시민 복지형 상수도 행정을 추진해 눈길을 끈다. 김해시 상수도행정은 '맑은 물 공급'에 방점을 찍었다.

시는 오염 우려가 있는 지표수(표면에 있는 물)를 원수로 공급해왔지만 오는 9월부터는 시 전역에 낙동강 강변여과수로 정수한 수돗물을 전국 최초로 공급한다. 식수원인 원수 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다.

수질검사 항목도 현 59개 항목에서 60개(브롬산염 추가) 항목으로 늘려 수돗물 불신도 없앤다. 브롬산염은 인체에 닿으면 눈이나 호흡기에 영향을 주고 설사와 복통 등 위장관 증상을 유발하는 물질이다.

노후 상수관도 대대적으로 교체 중이다. 정수장에서 맑은 물을 가정에 공급하더라도 가정 내 상수도관이 낡거나 노후화되면 수도배관 내 녹 때문에 맑은 물 공급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상수도 설치 비용 부담 때문에 가정 내 상수도를 연결하지 못하는 어려운 가정에는 시가 상수도 설치 공사비용도 부담한다. 기초생활 수급 가정에는 상수도 인입 비용을 130만 원까지 지원한다. 단독주택(165㎡ 이하) 옥내 누수탐지 비용으로 5만 원을 지원한다. 수도 누수예방 차원에서 누수신고 포상금도 1만 원에서 2만 원으로 올렸다.

대형 상수도관 파열에 대비해 취수장에서 가압장으로 연결하는 상수관로를 현 단일 관로에서 복선 관로로 전환하는 이른바 '상수관로 복선화 사업'도 추진한다. 대형 수도관로가 파열되면 시 전역에 수돗물 단수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지난 2011년 1월, 가압장 도수관로 파열로 4일간 시 전역에 수돗물 공급이 중단된 점을 고려했다. 복선화 사업은 오는 3월부터 2020년 말까지 484억 원을 들여 추진한다.

수돗물 특유의 맛과 약품 냄새 유발 물질을 제거하고자 명동정수장의 오래된 오존 처리 장비도 9억 5000만 원을 투입해 개량한다.

주민들 최대 민원인 수도요금 징수 방식도 주민 편의차원에서 개선했다. 수도요금을 체납하면 이전에는 연 2% 가산금을 바로 부과했지만 연체 일수에 따라 일괄 계산하는 방식으로 변경해 주민부담을 덜었다. 가정 내 상수도관 연결 설치를 원하면 가구주가 시를 방문해 관련서류를 작성해야 했지만 이제는 인적사항만 알려주면 시가 대행한다.

갑작스런 수도관 교체나 단수 사태가 발생했을 때 시민들이 사전에 대처할 수 있도록 단수 문자 자동발송시스템도 오는 6월부터 시행한다.

시 수도과 김환선 과장은 "시 상수도 행정이 4년 연속 흑자경영을 달성한 만큼 올해도 시민을 위한 다양한 수도행정을 펼쳐 시를 상수도행정 천국도시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