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주서 학살 민간인 유해 발굴 재개

공동조사단 오는 24일부터 진행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진주시 명석면 용산고개에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지 유해 발굴이 재개된다. 2014년에 이어 두번째다.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이하 공동조사단)은 오는 24일부터 3월 2일 사이 진주시 명석면 용산리 산 241번지 일대(일명 용산고개)에서 유해 발굴조사를 벌인다고 16일 밝혔다.

이곳은 지난 2014년 2월에 1차 발굴을 했고, 당시 유해 35구와 버클, 탄두, 탄피, 옷핀, 단추 등 유품 82점이 나왔다. 2차 발굴지는 1차 발굴지 바로 옆에 있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지 유해 발굴은 노무현 정부 때 진행되다 이명박 정부 들어 중단됐다.

공동조사단은 한국전쟁유족회와 민족문제연구소,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 역사문제연구소 등 단체들이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2014년 출범했다.

2014년 2월 진주 명석면 용산고개(1차)에 이어 2015년 2월 대전 동구 산내 골령골(2차), 2016년 2월 충남 홍성 광천읍 담산리(3차)에서 유해 발굴을 했고 이번에 4차 발굴을 한다.

공동조사단은 진주 명석과 대전 낭월동, 경북 경주, 충북 아곡리를 사전조사해 이번에 4차 발굴지역을 선정했다. 4차 발굴 단장은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고고미술학)가 맡고 안경호(총괄 진행), 노용석·송장건(발굴팀) 위원 등이 맡는다.

오는 24일 발굴 시작을 알리는 개토제를 연 뒤 곧바로 발굴작업에 들어간다. 3월 1일 현장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용산고개에는 2004년 창원 마산합포구 진전면 여양리에서 발굴된 유골 등이 컨테이너에 안치돼 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