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 후보들 신고리 5·6호기 중단 공식화하라"

시민사회단체 원전 백지화 요구
국회에 결의안 통과 촉구하기도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7년 02월 14일 화요일

시민사회단체들이 핵발전소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는 13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에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촉구 결의안' 통과 △대선 후보들에게 공사 중단 발표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적극적인 중단 요구를 촉구했다.

신고리 5·6호기는 지난해 6월 원자력안전위원회 허가를 받아 울산시 울주군에 건설 중이다. 고리·신고리원전에는 10기가 들어서게 되는데 세계 최대 핵발전소 밀집지역이다. 고리·신고리원전 반경 30㎞ 내 경남·부산·울산지역에 382만 명이 살고 있다.

운동본부는 "380만 시민 생명과 안전을 핵 위험으로 내모는 신고리 5·6호기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하루라도 빨리 공사를 중단하는 것이 구태와 적폐를 청산하는 일이요, 에너지 민주주의를 확립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대선 후보자들에게는 "추가 매몰비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을 분명하게 공식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가 13일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